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노후택지 지구단위계획 변경 불가피

금릉·금제·충의·교현택지 4곳 대상
시, 주민설명회 열고 정주여건 개선 방침

  • 웹출고시간2019.03.17 14:35:42
  • 최종수정2019.03.17 14:35:42

금제지구 노후택지 위치도.

[충북일보=충주] 충주지역 노후택지지구에 대한 지구단위계획변경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충주 금릉지구(1994년), 금제지구(1993년), 충의택지(1988년), 교현택지(1983년)는 택지개발사업 준공 이후 생활패턴 변화 및 통행량 증가에 따른 기반시설의 확충 등 도시여건이 변화함에 따라 지구단위계획변경 목소리가 높다.

주민들은 상업지구 내 주차문제 및 단독주택지역 내 계획된 주거상가 건축비율을 완화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도시구조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도출해 이를 개선하고 시민들의 편의를 돕기 위한 용역설명회를 최근 열었다.

용역의 주요내용은 도시환경의 여건분석을 통해 필지 내 주차확보 규정 강화, 현황에 맞는 건축물 용도변경, 도로경관정비 등 쾌적한 도시환경 확보 등이다.

시는 세부사항으로 타 지구와의 지구단위계획구역 현실화, 기반시설정비 및 확보방안 검토, 주거환경 및 가로경관개선을 위해 시 옥외광고물 가이드라인을 반영하기로 했다.

또 지역여건을 고려한 밀도 및 층수관리를 통해 도시정주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아울러 토지합병이 불가한 획지에 대해서는 연접 토지 2필지 내 합병을 허용토록 했으며, 점포주택의 근린생활시설은 1층의 전층을 이용토록 완화했다.

단독주택용지는 4층까지 허용해 구도심 재생기능을 갖추도록 했다.

이에 따라 1층에 필로티형 주차장을 확보한 단독주택은 3개 층을 이용할 수 있어 그동안의 토지·건축 민원의 불편사항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구단위계획(안)은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고시되면 법적효력이 발생된다.

시 관계자는 "준공된 지 오래된 택지에 필요한 사항을 이번 지구단위계획에 최대한 반영할 것"이라며 "시민 불편사항 해소는 물론 도시재생차원에서 여러 가지 지침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경지호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충북일보] 우리나라에 많은 공기업이 있다. 각각의 역할이 다르다. 전기를 공급하는 공기업이 있고, 농어촌 업무를 담당하는 공기업도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토지와 주택분야를 총괄하는 공기업이다. 과거 토지공사와 주택공사가 통합해 LH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됐다. LH는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업역과 경쟁하며 건강한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선다. 충북에서 시행된 대단위 택지개발과 아파트 단지 상당수가 LH의 기획과 시행을 거쳤다. 충북의 주택·산업지도를 바꿔놓을 영향력을 보여준 셈이다. 지난 1월 부임한 경지호 충북본부장을 만나 충북의 미래를 들어봤다.   ◇1월에 고향에 왔다. 본부장 취임 소감은 "고향인 충북에서 본부장 소임을 맡게 돼 큰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한편으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충북에서 LH의 공적 역할을 고도화하고 다각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지역 주민의 눈높이에 맞춘 따뜻한 주거복지서비스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입사 후 지금까지 어떤 업무를 맡았나 "1989년 입사해 경기지역본부와 아산만사업단에서 4년간 근무했다. 이후 충북지역본부에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