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작년 세종시 개발 허가, 태양광이 공장보다 더 많았다

전체 토지 593만여㎡ 중 61%인 362만여㎡는 '분할'

  • 웹출고시간2019.02.26 10:40:04
  • 최종수정2019.02.26 10:40:04

2018년 세종시 개발행위 허가 실적.

ⓒ 세종시
[충북일보=세종] 전국적으로 태양광발전 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세종시내에서 개발행위 허가가 난 시설 중 '태양광발전'이 '공장'보다도 더 많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전체 허가 면적의 61%는 대규모 전원주택 등을 개발할 때 성행하는 '토지분할'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세종시에 따르면 2018년 세종시내에서 개발행위 허가가 난 토지는 총 1천818건, 면적은 593만2천㎡(약 180만평)였다.

목적 별 허가 실적은 △주택 702건(38.6%) △근린생활시설 592건(32.6%) △토지분할 345건(19.0%) 순으로 많았다. 특히 태양광발전(46건)이 공장(35건)·창고(33건) 등 산업활동 관련 시설보다도 더 많아 주목을 끌었다.

2018년 세종시 개발행위 허가 실적.

ⓒ 세종시
건수와 달리 면적에서는 토지분할이 압도적으로 많은 362만4천㎡(61.1%)를 차지했다.

이어 주택(64만3천㎡·10.9%), 근린생활시설(63만6천㎡·10.7%) 순이었다.

용도지역 별 허가 건수는 '비도시지역(부강·전의·금남 등 일부 면의 중심지를 제외한 9개 면 지역)'이 1천152건(63.4%)으로 가장 많았다.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 난개발을 막기 위해 금남·장군 등 주변 6개 면 일부 지역에 설정돼 있는 '성장관리지역'이 508건(27.9%)으로 그 다음이었다. 그러나 '도시지역(신도시 전 지역+조치원읍+부강·전의·금남면 중심지역)'은 158건(8.7%)으로 가장 적었다.

특히 공장은 전체의 77.1%인 27건, 태양광발전시설은 71.7%인 33건이 각각 비도시지역에서 허가가 났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장부식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

[충북일보] "세계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최고의 업체가 되는 것이 목표다." 장부식(58)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는 '최고'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기업인으로서 '치열한 길'을 밟아왔다. 장 대표는 2002년 12월 동물·어류·식물성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 제조 업체인 씨엔에이바이오텍을 설립했다. 1980년대 후반 화학관련 업체에 입사한 이후부터 쌓아온 콜라겐 제조 기술력은 그 당시 이미 '국내 톱'을 자랑했다. 씨엔에이바이오텍이 설립되던 시기 국내 업계에선 '콜라겐'이라는 단어조차 생소했다. 콜라겐은 인체를 구성하는 단백질 성분으로 주름을 개선하고 관절 통증을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장 대표는 '콜라겐을 녹이는' 특허를 냈다. 고분자 상태인 콜라겐은 인체에 흡수되지 않는다. 인체에 쉽게 흡수될 수 있도록 저분자화, 쉽게 말해 '녹이는' 게 기술력이다. 장 대표는 콜라겐과 화장품의 관계에 집중했다. 화장품은 인체에 직접 닿는다. 이에 콜라겐을 쉽게 흡수시킬 수 있는 것은 화장품이라고 결론내렸다. 장 대표는 "2005년 말께부터 '보따리 짊어지고' 해외 마케팅에 나섰다. 당시 어류에서 콜라겐을 추출하는 기술을 갖고 1년에 15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