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15 18:02:25
  • 최종수정2018.01.15 18:02:25
[충북일보] 충북도내 고액·상습 체불사업주 명단이 15일 전격 공개됐다.

고용노동부는 이날 고액·상습 체불사업주 198명을 명단 공개하고 326명을 신용 제재했다.

이 중 충북 소재 체불사업주는 모두 4명으로 음성군 금왕읍 신내로 ㈜신정기업 주정관(60) 씨가 1억203만4천424원을 체불해 금액이 가장 많았다.

이어 옥천군 군서면 월전2길 ㈜수구상사 박천권(53) 씨가 6천488만7천639원을, 음성군 원남면 하노리 일진산업주식회사 권영태(53) 씨가 5천484만5천589원을 각각 체불했다.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태성탑연로의 개인건설업자인 신언호(62) 씨도 5천356만4천 원을 체불해 명단에 포함됐다.

이번에 명단이 공개된 사업주는 근로기준법 43조에 따라 명단공개 기준일 이전 3년 이내 2회 이상 유죄이고, 1년 이내 3천만 원 이상 체불한 사업주가 대상이다.

명단공개 사업주의 개인정보(성명, 나이, 주소, 사업장명, 소재지)와 체불액은 이날부터 2021년 1월14일까지 3년 동안 관보, 고용노동부 홈페이지, 지방고용 노동관서 게시판 등에 상시 게시된다.

또 워크넷과 알바천국, 알바몬 등의 공공·민간고용포털에도 정보가 연계돼 해당 사업주가 운영하는 기업들의 구인활동도 제한된다.

이 밖에 사업주의 인적사항과 체불액이 종합신용정보집중기관(한국신용정보원)에 제공되고 2025년 1월14일까지 7년 동안 신용관리 대상자로 등재돼 대출 등에 제한을 받는다.

/ 주진석기자 joo3020@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