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봉학골 무장애 나눔길 조성' 공모 선정

데크길 폭 1.8m로 조성 휠체어 교행 가능

  • 웹출고시간2017.10.31 10:41:35
  • 최종수정2017.10.31 10:41:35
[충북일보=음성] 음성군은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도 녹색자금 지원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돼 3억 8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산림복지 혜택에서 소외된 장애인과 노약자, 임신부 등 교통 약자들이 다양한 산림체험과 산림욕을 즐길 수 있게 됐다.

군은 용산저수지 둘레길~봉학골 산림욕장에 이르는 기존 동선의 연계를 통해 산림훼손을 최소화하고, 평균경사 5% 미만의 완만한 산책로를 조성해 휠체어나 유모차 이동에 불편이 없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봉학골 무장애 나눔길은 데크로 조성되며 1.4~1.5m 폭의 데크길을 1.8m로 넓혀 휠체어 교행이 가능하도록 설계할 예정이다.

봉학골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은 녹색자금 3억 8천만 원과 지방비 4억 2천만 원 등 총 사업비 8억 원을 투입해 교통약자와 일반인이 다함께 즐길 수 있는 숲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군은 산림기술 및 장애인 편의시설 전문가에 자문해 내년 1월 설계를 완료하고 6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심의보 충청대 교수

[충북일보]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는 사람이 있다. 본인 스스로는 상당히 진보적인 마인드를 갖고 있지만, 교육의 중립적 가치를 매우 소중하게 여긴다. 그동안 자천타천(自薦他薦)격으로 내년 충북교육감 출마가능성이 전망됐던 심의보 충청대 교수. 그는 본보 인터뷰를 통해 출마입장을 공식화했다. 심 교수의 교육적 철학이 듣고 싶었다. 심 교수는 거침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마치 오랫동안 준비한 소신을 풀어놓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고향은 어디인가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학천리가 고향이다. 강내면에 태어나 강내면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 초등학교는 월곡초등학교를 나왔다. 중학교는 대성중, 고등학교는 청주공고를 졸업했다. 대학은 청주교육대학을 졸업하고 청주대학교 법학과에 들어갔다." ◇사회활동을 많이 했다 "청주 새교육공동체 시민모임에서 교육의 저변을 확대하는 노력을 많이 했다. 또 흥사단 활동을 고등학교 2학년부터 했다. 청주 고등학생 아카데미를 초대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충북하나센터장을 역임했는데 "충북하나센터는 통일부 지정 센터다. 지역으로 전입하는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초기 집중교육과 사후 지원을 통해 자립, 자활 기반을 조성하는 북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