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장애인복지시설 회계처리 '낙제점'

청주 65곳 시설에 매년 수백억 원 지원
상·하반기 지도점검 지적사항 되풀이
업무담당자 잦은 변경…인수인계 한계

  • 웹출고시간2017.06.18 19:34:04
  • 최종수정2017.06.18 19:34:14
[충북일보] 장애인 복지시설에 매년 지원되는 금액은 수백억 원에 달하지만, 이 지원금에 대한 시설의 회계처리는 여전히 낙제점 수준이다.

지자체의 상·하반기 지도점검에서 같은 지적사항이 되풀이 되고 있다.

청주시는 지난해 지역 장애인 복지시설 65곳에 인건비·운영비 등의 명목으로 모두 273억 원을 지원했다.

장애인 거주시설 18곳에 158억 원, 공동생활가정 21곳에 10억 원, 직업재활시시설 13곳에 51억 원을 지원했다. 지역사회재활시설 13곳에는 54억이 지원됐다.

그러나 이들 시설의 미흡한 회계처리는 좀체 개선되지 않고 있다.

지난해 청주시는 장애인 복지시설에 대해 모두 6차례의 지도점검을 실시했다.

상·하반기 각각 3차례씩 진행했는데, 회계를 비롯해 시설 운영 전반적인 부분에서 미흡한 점이 수두룩했다.

총 52개 시설에서 94개의 지적사항이 쏟아졌다.

특히 △후원금 영수증 발급 대장 미작성 △보조금전용카드 클린카드 기능 추가 △후원금 집행 부적정 △보조금 정용계좌 사용 부적정 △후원금 과다 이월 △비품관리대장 미작성 등 부적정한 회계업무가 거의 모든 시설에서 지적됐다.

가족 수당이나 장려·초과근무 수당 등 각종 수당 지급에 대한 부적정한 업무처리도 상당수다.

이 같은 현상은 비단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2015년 실시한 지도점검 결과도 마찬가지였다.

청주시는 2015년 장애인 복지시설에 모두 246억 원을 지원했다.

모두 5차례 실시한 지도점검에서도 시설마다 적게는 1건, 많게는 5건의 지적사항이 확인됐다.

같은 시설에서 전년도에 지적 받은 사항이 올해 또 다시 적발된 사례도 있다.

지자체의 지도점검과 교육 프로그램만으로는 복지시설의 부적정한 운영을 개선하는데 한계가 많은 게 사실이다.

복지시설의 임금, 업무 등 환경이 열악한 탓에 종사자들의 이직이 잦다.

특히 여타 복지 업무와 함께 회계업무까지 맡아야 하는 직원들은 일이 과중될 수밖에 없다.

1년을 채 넘기지 못하고 퇴직 혹은 이직하는 사례가 빈번할 정도다.

인수인계에 한계가 따를 수밖에 없는 구조가 반복되고 있는 실정이다.

장애인 복지시설 한 관계자는 "회계담당자는 회계업무 외에도 상담 등 본래 업무를 처리해야 하고, 때문에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게 된다"며 "이직률도 높아 업무처리에 전문성이 결여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질의 복지서비스 제공과 꼼꼼한 회계처리를 위해서라도 복지시설 종사자들의 근로 환경을 개선하는 게 급선무"라고 제안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