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통대 창업지원단, MIDAS창업경진대회 참가자 모집

대상 300만원, 금상 200만원, 은상 100만원 등 시상

  • 웹출고시간2017.04.27 16:56:12
  • 최종수정2017.04.27 16:56:12
ⓒ 한국교통대
[충북일보=충주] 한국교통대 창업지원단(단장 곽윤식)은 우수한 창업아이템 및 유망한 아이디어를 보유하고 있는 예비창업자 및 창업자를 발굴·육성하고, 전국적인 창업 열기 확산을 위해 '2017 MIDAS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한다.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오는5월19일까지 접수하는 이번 경진대회는 우수 창업 아이디어를 공모해 참신한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참가분야 제한은 없으나 창업에서 제외되는 업종과 사행성 및 환경오염 유발 등 반사회적 성격의 창업아이템은 제외된다.

이번 경진대회는 5월23일 서류평가와 6월1일 발표평가를 거쳐 총 10개 팀이 선발되며, 6월8일 시상식에서 대상팀에게는 상금300만원과 상장, 금상 200만원,은상 2팀에 각 100만원,동상 6팀에 각 5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이번 대회와 관련한 내용은 창업지원단 홈페이지(www.startup.ut.ac.kr) 및 K-스타트업(www.k-startup.go.kr)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백용기 거붕그룹 회장

[충북일보] 사람은 누구나 문화예술을 한다. 어머니 뱃속에서 태어날 때부터 소리 지르고 몸짓하는 자체가 문화예술이다. 살아감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누군가를 만나고, 대화하고, 웃고, 울고 하는 모든 행위가 문화예술이다. 그 속에서 우리는 행복을 찾는다. 흥과 신명이 있는 삶, 그로 인한 소중한 인연. 백용기 거붕그룹 회장이 여기는 으뜸의 가치다. 백 회장은 매사에 흥이 넘친다. 사람을 좋아하고, 그들과 웃고 나누는 걸 즐긴다. 기업가로서 다른 뜻이 있어서가 아니다. 그저 사회 구성원의 한 사람으로서 사회 공동체와 함께 살아가는 것을 최고의 덕목으로 여길 따름이다. 그가 '함께하는 충북, 행복한 도민'이란 충북도의 캐치프레이즈를 자신의 신념과 비슷하다고 여기는 이유이기도 하다. 전남 순천이 고향이자 서울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백 회장은 결혼을 통해서 충북과 인연을 맺었다. 그의 장인이 보은군 마로면 출신이었다. 보은에서 꽤 저명인사였고, 누구보다 보은을 사랑했다고 한다. 백 회장이 속리산을 비롯한 충북의 아름다운 산수를 유난히 좋아하는 것도 그 영향이다. "충북은 흑진주 같은 곳입니다. 생명이 있고, 그 안에 문화예술이 있죠. 아직은 미완의 땅이긴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