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지역 축제로 떠나는 2017년 괴산여행

농산물 및 지역문화를 테마로 사계절 다양한 지역축제 개최

  • 웹출고시간2017.04.27 10:47:28
  • 최종수정2017.04.27 10:47:28

'황금고추를 찾아라' 프로그램에 참여한 사람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해 축제모습.

ⓒ 괴산군
[충북일보=괴산] 괴산군이 문화관광유망축제인 '괴산고추축제' 등 농·특산물과 지역문화를 기반으로 다양한 지역축제를 개최해 중부권 최고의 유기농 관광거점 도시로 힘찬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군은 6월 중순에 '감자축제', 8월 초순에 '괴산올갱이 축제'와 지구온난화, 환경 등 생태계 오염에 따른 환경보전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한 '청천환경문화축제'를 통해 괴산에서의 축제와 함께 떠나는 여름여행을 준비하고 있다.

늦은 여름 8월 말에는 괴산 최고의 농·특산물인 괴산 고추와 지역문화를 테마로 △황금고추를 찾아라 △전국고추요리경연대회 △괴산임꺽정 선발대회 △퍼레이드&플레시몹 △고추 물총대전(戰) △캠핑 등 다양한 볼거리, 체험 및 먹거리를 통해 축제를 즐기고 저렴한 농산물 구입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괴산고추축제'를 개최한다.
ⓒ 괴산군
9월 중순에는 정월대보름과 더불어 또 하나의 큰 세시풍속인 백중일에 조선시대 물류수단인 한강을 통한 황포돛배(소금배), 풍년 기원제, 농악 및 전통놀이 등 사라져가는 농촌지역 문화를 보전하고자 '목도백중놀이'를 개최한다.

10월 중순에는 단원 김홍도(조선후기 연풍현감), 한지 및 자전거 길을 테마로 '연풍조령제 및 자전거 문화축제'를 개최할 계획이다.

군은 축제 개최시기에 맞춰 괴산군청 축제홈페이지(festival.goesan.go.kr), 서울·경기 등 수도권을 찾아가는 사전홍보 이벤트 진행 등 다양한 괴산군 지역축제 홍보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나용찬 군수는 "괴산군 지역축제육성 및 지원조례를 바탕으로 우리 군의 지역문화 및 농·특산물을 소재로 한 축제콘텐츠를 개발하고 지역축제를 육성에 힘써 한 발 앞서가는 중부권 최고의 유기농 관광거점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괴산군은 조선시대 후기에 우암 송시열, 단원 김홍도 근대에 벽초 홍명희 등 여러 문학자들이 활동한 유서 깊은 유교문화의 중심지다.

주민 대다수가 농업에 종사하는 전형적인 농업군인 괴산은 청정 자연환경에서 고추, 대학찰옥수수, 절임배추, 인삼, 사과 등 전국적인 명품 농·특산물의 주산지이다.

군은 이러한 자원을 바탕으로 관광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농·특산물과 지역문화를 기반으로 2000년부터 고추축제를 비롯한 다양한 지역축제를 개최해 오고 있다.

이 중 괴산고추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에 선정(2012 ~ 2017년) 등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농·특산물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괴산 / 엄재천기자 jc0027@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백용기 거붕그룹 회장

[충북일보] 사람은 누구나 문화예술을 한다. 어머니 뱃속에서 태어날 때부터 소리 지르고 몸짓하는 자체가 문화예술이다. 살아감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누군가를 만나고, 대화하고, 웃고, 울고 하는 모든 행위가 문화예술이다. 그 속에서 우리는 행복을 찾는다. 흥과 신명이 있는 삶, 그로 인한 소중한 인연. 백용기 거붕그룹 회장이 여기는 으뜸의 가치다. 백 회장은 매사에 흥이 넘친다. 사람을 좋아하고, 그들과 웃고 나누는 걸 즐긴다. 기업가로서 다른 뜻이 있어서가 아니다. 그저 사회 구성원의 한 사람으로서 사회 공동체와 함께 살아가는 것을 최고의 덕목으로 여길 따름이다. 그가 '함께하는 충북, 행복한 도민'이란 충북도의 캐치프레이즈를 자신의 신념과 비슷하다고 여기는 이유이기도 하다. 전남 순천이 고향이자 서울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백 회장은 결혼을 통해서 충북과 인연을 맺었다. 그의 장인이 보은군 마로면 출신이었다. 보은에서 꽤 저명인사였고, 누구보다 보은을 사랑했다고 한다. 백 회장이 속리산을 비롯한 충북의 아름다운 산수를 유난히 좋아하는 것도 그 영향이다. "충북은 흑진주 같은 곳입니다. 생명이 있고, 그 안에 문화예술이 있죠. 아직은 미완의 땅이긴 하나 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