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통대, '2017 이브와 ICT멘토링 사업' 선정

이공계 여대생 구성 팀 '미디어제작 스튜디오카페'팀, '짝꿍'팀 선정

  • 웹출고시간2017.04.20 17:13:49
  • 최종수정2017.04.20 17:13:49
[충북일보]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와 (사)IT여성기업인협회가 주관하는'2017 이브와 ICT멘토링'사업에 한국교통대학교 '미디어제작 스튜디오카페(지도교수 곽윤식)'팀과'짝꿍(지도교수 김용승)'팀이 선정되었다.

'이브와 ICT멘토링 사업'은 ICT 분야 기업인과 이공계 여대생들이 각각 멘토와 멘티로 팀을 구성해 지도교수와 함께 공동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사업으로 우수팀에게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 등을 수여하고, 대상팀 전원 해외 ICT단기연수 등을 지원해준다.

사업에 선정된 '미디어제작 스튜디오카페'는 미디어 컨텐츠 공유의 장을 제공하고 지역의 아름다운 영상을 제작해 홍보하는 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며, '짝꿍'은 기존 챗봇(기업용 메신저에 채팅하듯 질문을 입력하면 인공지능(AI)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해답을 주는 대화형 메신저)과 다른 사용자 맞춤형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해 챗봇과 대화만이 아닌 인공지능 기반으로 성향이 비슷한 실제 친구를 소개해주는'맞춤형 짝꿍 추천'프로젝트를 수행할 예정이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원일 충북도의사회장

[충북일보] 우리나라 의료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이다. 과학기술의 발달로 원격의료부터 로봇 수술 등 최첨단화 되고 있다. 그러나 사람을 빼놓고 의료를 논할 수 없다. 기술이 발달해도 결국 의술을 펼치는 것은 사람이기 때문이다. 충북의료계를 2년 간 이끌고 있는 조원일 충북도의사회장. 그는 청주시 오창읍에서 태어나 청주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가톨릭 의대에서 의학을 공부했다. 지난 2000년부터는 청주병원장으로 재직하며 청주시의사회장을 거친 뒤 지난 2015년 3월 35대 충북도의사회장에 올랐다. 오랜 의사회 활동을 통한 노하우로 충북의료계의 문제점 등을 진단해 해결해가고 있다. 그가 회장직으로 있으면서 메르스 사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신해철법 통과, 의료인 명찰착용 의무화 등 의료계를 들썩거리게 한 일들도 많았다. 이런 상황에서 현실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노력을 펼쳐왔다. ◇2년간 회장직을 맡으면서 굵직한 사안들이 많았다. 그동안 충북의료계가 변화된 점은 무엇인가. "참 많은 일이 있었다. 메르스 사태 등 벌어져서는 안 될 일도 생겼다. 메르스가 전파되는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병문안 문화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이후 도의사회와 일선 병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