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명지병원, '지역거점 종합병원'으로 도약

중부내륙 대표 '심·뇌혈관센터' 6월 착공

  • 웹출고시간2017.04.20 13:38:00
  • 최종수정2017.04.20 13:38:00
ⓒ 명지병원
[충북일보=제천] 제천 명지병원이 개원 6주년을 계기로 지역 내 응급 및 심·뇌혈관 중증질환자의 신속하면서도 수준 높은 진료 시스템을 갖춘 명실상부한 중부내륙의 지역거점 종합병원으로 새롭게 도약한다.

이왕준 명지의료재단 이사장은 지난 19일 가진 제천 명지병원 개원 6주년 기념식에서 첨단 응급센터와 심·뇌혈관센터를 포함하는 대대적인 증축과 이에 걸맞은 의료진 및 의료장비 확충, 진료시스템 구축 등의 발전계획을 발표했다.

명지병원에 따르면 오는 6월부터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가는 응급센터 및 심·뇌혈관센터는 연면적 약 5천㎡ 규모의 지상 4층, 지하 1층의 총 5층 규모다.

우선 1층에는 감염환자를 격리 수용하는 음압병실과 출입구가 분리돼 응급실내 감염을 철저히 차단하는 첨단 미래형 응급의료센터가 자리하게 된다.

또 2층은 2개의 Angio실과 음압병실을 포함하는 중환자실을 갖춘 심혈관센터와 뇌혈관센터로 운영되며 3층은 인공신장센터와 환자 교육실, 4층은 심·뇌혈관 집중치료 병동이 들어선다.

증축은 오는 2018년 4월에 완료예정이며 이와 함께 병원 뒤편 약 1만㎡를 개발해 300여 대 수용 규모의 주차장과 야외 휴게공원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왕준 이사장은 "2011년 3월 개원 이후 지속적인 진료시스템을 강화해 지방 종합병원으로서는 최고의 진료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며 "새로 들어설 심·뇌혈관센터와 최첨단 지역응급센터를 통해 중부 내륙권 지역의 심뇌혈관환자 및 중증 외상환자를 모두 '골든타임' 내에 신속하게 치료할 수 있는 완벽 태세를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 명지병원
이날 오후 병원 로비에서 열린 6주년 기념식에는 이근규 제천시장과 지역주민, 명지의료재단 이왕준 이사장과 김용호 병원장, 서남의대 명지병원과 인천사랑병원, 청풍호노인사랑병원 등 계열 병원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에서 이근규 제천시장은 축사를 통해 "명지병원 심·뇌혈관센터가 개소하는 것은 제천시가 염원하던 숙원 사업으로 제천과 인근 지역주민들을 급성 심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과 중증화의 위협으로부터 지켜낼 든든한 파수꾼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원일 충북도의사회장

[충북일보] 우리나라 의료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이다. 과학기술의 발달로 원격의료부터 로봇 수술 등 최첨단화 되고 있다. 그러나 사람을 빼놓고 의료를 논할 수 없다. 기술이 발달해도 결국 의술을 펼치는 것은 사람이기 때문이다. 충북의료계를 2년 간 이끌고 있는 조원일 충북도의사회장. 그는 청주시 오창읍에서 태어나 청주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가톨릭 의대에서 의학을 공부했다. 지난 2000년부터는 청주병원장으로 재직하며 청주시의사회장을 거친 뒤 지난 2015년 3월 35대 충북도의사회장에 올랐다. 오랜 의사회 활동을 통한 노하우로 충북의료계의 문제점 등을 진단해 해결해가고 있다. 그가 회장직으로 있으면서 메르스 사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신해철법 통과, 의료인 명찰착용 의무화 등 의료계를 들썩거리게 한 일들도 많았다. 이런 상황에서 현실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노력을 펼쳐왔다. ◇2년간 회장직을 맡으면서 굵직한 사안들이 많았다. 그동안 충북의료계가 변화된 점은 무엇인가. "참 많은 일이 있었다. 메르스 사태 등 벌어져서는 안 될 일도 생겼다. 메르스가 전파되는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병문안 문화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이후 도의사회와 일선 병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