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국 최초의 청소년 교육연극단 위로(Wee擄)의 위대한 도전

제천교육지원청 Wee센터 제5기 연극단원 모집

  • 웹출고시간2017.03.22 13:56:51
  • 최종수정2017.03.22 13:56:51

제천교육지원청 Wee센터가 관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교육연극단 위로(Wee擄) 제5기 단원 7명을 모집한다.

[충북일보=제천] 제천교육지원청 Wee센터는 오는27일 부터 4월 28일까지 관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제천 Wee센터의 특색 사업이자 충북을 대표하는 청소년 교육연극단 위로(Wee擄) 제5기 단원을 모집한다.

연극단 위로(Wee擄)는 지난 4년간 연극단원들의 예술고등학교 진학 및 연극영화과 대학 합격자를 배출해왔고 전국단위 시상식에서 학생과 지도교사 두 부문에 걸쳐 한국교육개발원장 상을 2년 연속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현재까지 7천300여명의 학생들에게 교육연극을 제공해 많은 감동과 찬사를 이끌어냈다.

올해 제5기 연극작품으로는 위로(Wee擄)의 연출자인 피성훈 전문상담사가 직접 Wee센터의 활동현장 경험을 토대로 창작한 희곡으로 2014년 초연한 '우리가 희망이다'라는 희곡을 선정했다.

단원 모집에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제천교육지원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명식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충북일보] '사랑의 열매'로 익숙한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지원사업에 연중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도내에서 가장 큰 모금단체로 지난 1998년 설립된 충북공동모금회는 지난 한 해 연간 모금 목표액 112억 원 중 104억 원을 모금하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실패하는 등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충북공동모금회를 4년째 이끌고 있는 이명식(67·사진) 회장은 연말연시에 집중된 모금 참여율을 연중으로 확대하는 등의 모금활동 다변화를 꾀하고 있다. 이명식 회장과 충북공동모금회의 인연은 설립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민선 2기 때 출범한 충북공동모금회의 초대 회장은 지역 '봉사 대부'로 불리던 이상훈(2014년 작고) 회장이 맡았다. 이후 김준석 전 충북도의회 의장이 공동모금회를 이끌었다. 이 당시 국제라이온스협회 356-D(충북)지구 총재를 맡고 있던 이명식 회장은 막연히 "공동모금회와 라이온스를 연계해 봉사활동을 펼치면 시너지효과가 클 것 같다"는 생각을 해왔다고 회상했다. 그의 생각이 현실이 된 것은 한참이 지난 2013년이다. 봉사활동에 여념이 없던 이명식 회장에게 그의 지인들이 공동모금회장직을 추천한 것이다. 대한측량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