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간도임시정부 계승해 간도 영토화 추진해야"

13개 역사·시민단체 '간도임시정부회복위원회' 발족
한·중국경회담 촉구… 독도 등 영토문제 해결 활동도

  • 웹출고시간2017.01.02 17:58:18
  • 최종수정2017.01.02 17:58:18

간도임시정부회복위원회가 지난 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발족식을 열고, 한중국경회담 촉구를 결의하고 있다.

[충북일보] 우리의 고토(古土)인 간도의 영토화를 위해 시민단체들이 정유년 벽두 거리로 나섰다.

'간도임시정부회복위원회'는 정해감계회담(丁亥勘界會談) 130년을 맞아 지난 1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발족을 알리고, 한·중국경회담 촉구를 결의했다.

이날 행사에는 허성관 미래로 가는 바른역사협의회 대표, 황천풍 우리역사당 대표, 이지영 참환역사신문, 장계황 동국대 행정대학원 교수, 한지원 태극한국사 주지(전 청주불교방송 사장) 등 13개 역사·시민단체와 시민 등 100여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간도는 우리 민족의 발상지이자 우리가 개간한 우리 영토로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다"며 "지금 당장은 찾을 수 없을지라도, 후손들이 반드시 찾을 수 있도록 정부와 학계, 시민단체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도임시정부회복위원회는 간도는 고조선으로부터 한반도 분단 이전까지 우리가 개간한 우리 영토라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간도협약은 국제법상 무효인데다 조중변계조약 또한 비밀조약으로 효력이 없기 때문에 현재 국경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국경협상의 당사자로서 권한은 대한제국을 승계한 한반도 유일합법정부인 대한민국에 있다는 얘기다.

한국과 중국의 공식적인 국경은 1885년 을유감계회담과 1887년 정해감계회담을 통해 확정하고자 했으나, 백두산정계비(白頭山定界碑) 상의 토문강(土們江)에 대한 이견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백두산정계비상의 토문강이 실제 존재하는 토문강이라면, 간도와 연해주 전체가 우리 영토가 되기 때문에 중국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었던 셈이다.

이에 따라 청국교섭공사 원세개(袁世凱, 위안스카이)는 1888년 4월28일 "1887년 감계는 협정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국경은 후일의 감계에서 다시 확정할 것"이라고 우리 정부에 공문을 보내 왔으나, 후일 감계 일정을 잡지 못해 국경을 확정하지 못한 채 중단됐다.

1909년 9월4일 일본과 중국이 간도협약(間島協約)을 체결, 압록강~두만강으로 국경을 확정해 간도가 우리 영토에서 떨어져 나가면서 국민들은 한반도의 위치를 압록~두만강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 동포 200만명이 거주하는 간도는 영원히 분리될 수 없었다. 1945년 8월20일 간도지역에 일본이 물러가자 간도 조선인이 주축이 돼 '간도임시정부(間島臨時政府)'를 수립, 국적을 회복하는 등 간도를 관할했다.

간도임시정부의 간도 할양 요구에 5월20일 중공과 소련 대표는 할빈협정(Harbin Treaty)을 체결, 제13조에 '적당한 시기 북한에 편입시킨다'고 규정했다.

1948년 2월에는 북한과 소련, 중국이 2차평양협정을 체결해 간도·안동·길림을 북한에 귀속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들은 1948년 7월부터 간도(間島), 안동(安東), 길림(吉林) 3개 자치구를 직접 행정관할하고, 연길(延吉)·목단강(牧丹江)·무릉(穆陵) 지역에 북한 정규군을 주둔시켰다.

그러나 1949년 10월1일 중화인민공화국 수립과 함께 공산당 연변위원회가 '간도임시정부'를 접수하면서 간도의 독립과 북한 편입이 무산되고 말았다.

이후 북한과 중국은 1962년 조중변계조약(朝中邊界條約) 체결을 통해 백두산을 양분하고, 압록강과 두만강으로 국경을 확정해 간도를 중국 땅으로 인정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간도임시정부회복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장계황 동국대 행정대학원 교수는 간도에 대한 정부의 역할을 강조한다.

장 교수는 "정부가 간도 영유권을 선언하고, 중국에 중단된 감계 재개를 통보하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간도영토화를 위한 헌법 제3조 개정 촉구 서명 운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간도임시정부회복위원회는 한중국경회담 130년과 할빈협정 70년에 즈음해 '간도임시정부' 계승을 통해 간도의 역사를 떳떳한 근현대사의 한 축으로 복원하고, 통일정부 수립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한중국경회담 촉구 결의대회를 통해 간도의 영토화뿐 아니라 대마도 수복, 독도 지키기 등 영토문제 해결에도 적극 나선다.

아울러 간도임시정부 자료 발굴과 현지답사, 간도역사 한국사 편입, 문화영토 확장, 한민족 정체성 확립을 위한 연구·교육, 통일한국의 영토정책 수립 등을 역점 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