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지역 은행, 금리인상·대출제한 영향

저금리 종식에 안정자산 수신 증가
대출벽 높아진 여신은 2금융권 쏠림

  • 웹출고시간2016.12.18 16:54:01
  • 최종수정2016.12.18 16:54:01
[충북일보] 올해 하반기부터 은행금리가 상승하면서 충북지역 수신금액이 큰 폭으로 늘었다. 여신은 1금융권의 대출제한 영향으로 2금융권에서 크게 증가했다.

18일 한국은행 충북본부에 따르면 지난 10월 한 달간 충북지역 수신은 예금은행 2천858억 원, 비은행 금융기관 1천835억 원 등 총 4천693억 원이 증가했다.

예금은행은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비은행 금융기관은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상호금융 상품을 중심으로 각각 늘었다.

비은행 금융기관에선 상호금융(1천097억 원), 신용협동조합(192억 원), 새마을금고(86억 원), 상호저축은행(62억 원) 등이 상승폭을 그렸다. 신탁회사는 특정금전신탁이 늘어나면서 824억 원을 증액했다.

이 기간 여신은 예금은행 2천454억 원, 비은행 금융기관 1천346억 원 등 총 3천800억 원이 증액됐다. 예금은행의 주 이용고객은 중소기업이었고, 비은행 금융기관은 가계대출이었다.

특히, 올 한해 주택담보대출 등이 제한되면서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비중이 크게 낮아졌다. 대신 상대적으로 대출이 용이한 비은행 금융기관을 찾는 고객들이 큰 폭으로 늘었다.

올해 1월~10월 누적 여신금액의 경우 예금은행은 지난해 동기 대비 53%(7천360억 원→3천866억 원) 수준에 그친 반면, 비은행 금융기관은 6천530억 원에서 1조1천511억 원으로 180%나 증가했다.

/임장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