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종환 "미래전략실 해체 의사 있냐" 이재용 "국민이 지켜봐… 없애겠다"

  • 웹출고시간2016.12.06 21:43:46
  • 최종수정2016.12.06 21:43:46
[충북일보=서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미래전략실을 해체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구) 국회의원의 "최순실 모녀 지원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의 대가냐, 이러한 의혹을 받고 있는 미래전략실을 해체할 의사가 있느냐"라는 질문에 "국민들이 이 청문회를 보고 있다. 삼성 미래전략실을 없애겠다"고 약속했다.

도 의원은 "삼성전자 해명대로 최순실로부터 지원에 대해 협박을 받았다면 최순실이 박근혜 대통령을 움직이는 실세라는 점을 알았다는 얘기 아니냐"고 다그치자 이 부회장은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오늘 여러 의원님들로부터 미래전략실에 대한 질타가 있었고, 질문 중에 이에 대해 많은 의혹과 부정적인 시각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래전략실은 선대 회장께서 만드신 것이고 회장께서 유지를 해온 것이라 지금 이 자리에서 (폐지 유무를 결정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조심스럽지만 부정적인 인식이 있으면 없애겠다"고 설명했다.

서울 / 최대만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경제인&인터뷰 - 정해범 동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납세는 국민의 4대 의무다. 국민으로서 정당한 주권을 누리기 위해선 납세의 의무 또한 성실히 해야 한다. 의무 없는 권리는 책임 없는 자유에 불과하다. 일선 세무서는 이런 국민의 의무를 돕는 일을 한다. 언제, 얼마를 정확히 납부해야 하는지에 대한 안내는 물론, 세금 탈루자와 고액 체납자를 엄단하는 감시자 역할을 한다. 동청주세무서 또한 같다. 투명한 세금 징수를 통해 지역민들이 의무와 권리를 동시에 행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난 2006년 청주세무서에서 분리돼 2014년 율량동 신청사로 이전한 동청주세무서는 짧은 역사에도 청주시 상당구·청원구, 증평군, 괴산군의 넓은 지역을 관할하며 원만한 업무수행을 하고 있다는 평이다. 지난 6월30일부터는 조세심판 전문가인 정해범(55) 신임 서장이 취임, 납세자의 권리구제에도 힘을 쏟고 있다. 경기도 파주 출신의 정 서장은 국민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1987년 7급 공채로 공직에 입문, 재정경제부 생활물가과·감사담당관실·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등에서 일해 왔다. - 국민들이 내는 세금은 어떻게 구분되는가. "크게 국세와 지방세로 나뉜다. 국가재정수요를 위해 국가(세무서)가 부과·징수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