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황토토굴곶감 전국 첫 출하

전통 곶감 같은 때깔에 천연건조 육질 쫀득쫀득 겨울별미
입소문으로 전국에서 주문 들어와 곶감 작업 손 달려

  • 웹출고시간2016.12.05 14:23:35
  • 최종수정2016.12.05 14:23:42

옥천감영농조합법인 김유태 대표 등이 황토토굴에서 말린 곶감출하를 위한 작업이 한창이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옥천] 옥천에서 천연 건조 된 철도 폐터널 '황토토굴곶감'이 전국에서 첫 출하돼 눈길을 끈다.

지난 2일부터 출하에 들어간 이 황토토굴곶감은 전국에서 주문이 밀려와 곶감작업에 손이 달릴 정도다.

황토토굴곶감은 할머니들이 집 처마 밑에서 말리던 때깔에 육질역시 쫀득쫀득한 것이 우리의 전통곶감 맛과 똑 같아 향수를 자극한다.

옥천감영농조합법인 김유태 대표는 입소문 때문인지 전남 광주에서부터 서울, 대전, 청주, 옥천 등지에서 고객들로부터 주문이 들어와 날을새며 작업을 해야 할 형편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황토토굴에서 자연건조 상태로 말리는 과정을 지켜본 소비자들이 곶감을 먹어 보며 기계로 말린 곶감과는 차별화 된 것 같다며 반응이 좋다고 밝혔다.

이곳 황토토굴곶감은 주로 옥천에서 생산된 둥시 감을 깎아 1만5천개(3동반)개를 이번에 매달았다.

40~45일간 통풍이 잘되는 황토터널에서 건조했기 때문에 어느 곶감과도 비교할 수 없는 자연에서 말린 천연곶감이란 점에 자부심을 갖고 있다.

가격은 30개(1.5㎏) 3만5천원이다.

옥천 황토토굴곶감이 출하를 위해 상자에 담겨 있다.

ⓒ 손근방기자
화제의 황토토굴은 2007년 선로 직선화 공사로 쓸모없어진 옥천의 옛 경부선 철도 폐터널을 곶감 건조장으로 만든 것이다.

이처럼 옥천지역 농민들로 구성된 감 영농조합은 지난 6월 옥천읍 서정리의 옛 철도 터널을 임차해 곶감 건조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조합 측은 이 터널이 화강암으로 된 돌산을 관통해 내부 온도 변화가 적고, 물이 잘 빠지는 특성을 활용해 곶감 말리는 방안을 연구한 것이 주효했다.

특히 바닥에 온습도 조절을 편하게 하고, 곶감 변질을 막기 위해 황토와 생석회를 섞은 흙을 깔았다.

쓸모없이 방치되던 터널이 천연 황토 곶감 건조장으로 거듭난 것이다.

김 대표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있다.

앞으로 옥천이 옻 특구인 것을 감안해 옻곶감 상품화도 연구하고 있다.

곶감을 만드는 과정에 옻을 뿌려주면 상승효과가 생겨 곶감색깔이나 당도 등 맛이 달라져 브랜드와 특허를 구상하고 있는데 곶감농가들이 주목하고 있다.

김유태(57) 대표는 "폐철도 터널에서 곶감 건조는 전국에서 처음이며 물론 홍시를 만드는 데도 적합해 최고의 천연 감 가공시설로 손색이 없다"며 "입소문 때문인지 마르기도 전에 주문이 쇄도해 일손이 달릴 정도인데 옥천 곶감산업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경제인&인터뷰 - 정해범 동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납세는 국민의 4대 의무다. 국민으로서 정당한 주권을 누리기 위해선 납세의 의무 또한 성실히 해야 한다. 의무 없는 권리는 책임 없는 자유에 불과하다. 일선 세무서는 이런 국민의 의무를 돕는 일을 한다. 언제, 얼마를 정확히 납부해야 하는지에 대한 안내는 물론, 세금 탈루자와 고액 체납자를 엄단하는 감시자 역할을 한다. 동청주세무서 또한 같다. 투명한 세금 징수를 통해 지역민들이 의무와 권리를 동시에 행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난 2006년 청주세무서에서 분리돼 2014년 율량동 신청사로 이전한 동청주세무서는 짧은 역사에도 청주시 상당구·청원구, 증평군, 괴산군의 넓은 지역을 관할하며 원만한 업무수행을 하고 있다는 평이다. 지난 6월30일부터는 조세심판 전문가인 정해범(55) 신임 서장이 취임, 납세자의 권리구제에도 힘을 쏟고 있다. 경기도 파주 출신의 정 서장은 국민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1987년 7급 공채로 공직에 입문, 재정경제부 생활물가과·감사담당관실·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등에서 일해 왔다. - 국민들이 내는 세금은 어떻게 구분되는가. "크게 국세와 지방세로 나뉜다. 국가재정수요를 위해 국가(세무서)가 부과·징수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