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대·교통대, 충북창업페스티벌 개최

22일 청주대 석우문화체육관, 29일 충북대 개신문화관에서

  • 웹출고시간2016.11.30 15:42:17
  • 최종수정2016.11.30 15:42:17
[충북일보] 한국교통대 창업지원단은 충북지방중소기업청과 충북대와 공동으로 지난22일과 29일 2회에 걸쳐 '충북창업페스티벌'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충북지역의 청년과 예비창업자가 즐거운 체험과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창업이 왜 유망한가?','창업이란 무엇인가?','창업을 하기 위해서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가?'를 몸소 체험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이번 충북창업페스티벌은 지난 22일에는 청주대학교 석우문화체육관에서 '청년 잡&창업 페스티벌'이라는 주제로 중·고·대학생, 청년 예비창업가 등 2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으며, 한국교통대학교 창업지원단에서는 중소기업인식개선관, 취업성공관, 창업확산관, 활력이벤트관 등 4개 테마관 중 창업확산관을 맡아 창업동아리 전시부스 운영과 레고 큐브로봇· 레고 드릴로봇 같은 창의공학 체험, 차량 간 양방향 통신을 활용한 안전운전 테스트베드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또한, 29일 충북대 개신문화관에서 열린 '2016 유레카 창업페스티벌'에서는 한국교통대 창업지원단, 충북대 창업지원단, 충북대 LINC사업단 등의 소속 40여개 창업동아리가 참여했으며, 참가자들이 참신하고 뛰어난 창업아이템을 선보여 창업 관련 기관 관계자들과 학생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날 스타 CEO인 오세득 쉐프가 초청돼 'Start Up, 성공스토리'라는 주제로 특강도 했다.

한국교통대 곽윤식 창업지원단장은"이번 창업페스티벌에서는 지역사회와 대학, 대학과 대학이 서로 협업해 청소년과 대학생에게 창업의 비전과 아이디어 창출의 즐거움을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두었다"며"창업지원단에서는 지역의 청년창업자 양성 네트워크를 구축, 청소년과 대학생이 창업의 꿈을 꾸고 그 꿈이 성공으로 열매 맺을 수 있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경제인&인터뷰 - 정해범 동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납세는 국민의 4대 의무다. 국민으로서 정당한 주권을 누리기 위해선 납세의 의무 또한 성실히 해야 한다. 의무 없는 권리는 책임 없는 자유에 불과하다. 일선 세무서는 이런 국민의 의무를 돕는 일을 한다. 언제, 얼마를 정확히 납부해야 하는지에 대한 안내는 물론, 세금 탈루자와 고액 체납자를 엄단하는 감시자 역할을 한다. 동청주세무서 또한 같다. 투명한 세금 징수를 통해 지역민들이 의무와 권리를 동시에 행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난 2006년 청주세무서에서 분리돼 2014년 율량동 신청사로 이전한 동청주세무서는 짧은 역사에도 청주시 상당구·청원구, 증평군, 괴산군의 넓은 지역을 관할하며 원만한 업무수행을 하고 있다는 평이다. 지난 6월30일부터는 조세심판 전문가인 정해범(55) 신임 서장이 취임, 납세자의 권리구제에도 힘을 쏟고 있다. 경기도 파주 출신의 정 서장은 국민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1987년 7급 공채로 공직에 입문, 재정경제부 생활물가과·감사담당관실·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등에서 일해 왔다. - 국민들이 내는 세금은 어떻게 구분되는가. "크게 국세와 지방세로 나뉜다. 국가재정수요를 위해 국가(세무서)가 부과·징수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