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9.29 17:06:44
  • 최종수정2016.09.29 17:06:44

지난 26일과 29일 한국교통대 충주캠퍼스에서 열린 청년창업 한마당 '어울림 페스티벌'이 성료됐다.

[충북일보] 지난 26일과 29일 한국교통대 충주캠퍼스에서 열린 청년창업 한마당 '어울림 페스티벌'이 성료됐다.

한국교통대 창업지원단이 주관하고 충주시청과 충북지방중소기업청이 후원한 이번 행사는 한국교통대 김영호 총장, 충주시청 이형구 경제건설국장, 충북중소기업청 고근모 창업성장지원과장을 비롯, 창업 유관기관 관계자 15명, 예비 창업자 및 창업기업 대표 35명, 대학생 150 명, 초·중·고생 100명 등 총 300명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어울림·새싹·도전'이라는 주제로 미래채널 MyF 황준원 대표의 특강과 토크콘서트, '도전! 창업 골든벨' 퀴즈대회, 인디밴드 '온리유'의 공연, 밀성여중 학생 120명과 충주상고 학생 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3D프린터 및 레고로봇 활용 체험 프로그램, 창업동아리 성과발표대회, 창업자에 대한 특강 및 맞춤형 멘토링 프로그램 등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이번 '어울림 페스티벌'은 한국교통대학교 학생 축제인 '국원대동제' 기간에 개방형 창업 교류 및 활동 공간인 아이디어팩토리를 중심으로 수준별, 단계별 눈높이를 고려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어 학생, 창업자 및 관계자의 호응이 높았다.

김영호 총장은 "요즘과 같은 청년실업 100만 시대에 창업은 젊은이들이 선택할 수 있는 유효하고 매력적인 진로"라며 "도전정신을 가진 청년과 창업에 뜻이 있는 분에게 대학 창업지원단은 전문 매니저가 원스톱 상담을 해주고 있으며 창업교육, 멘토링, 아이템 사업화 등의 다양한 맞춤 서비스를 계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대식 충북정론회장이 본 '김영란법 4가지 쟁점'

[충북일보] 헌법재판소는 28일 대한변호사협회와 한국기자협회 등이 제기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헌법소원심판 사건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법재판소 재판관 9명 중 5명이 합헌 의견을, 4명이 위헌 의견을 각각 피력함으로써 그동안 찬반 논쟁이 뜨거웠던 이유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이번 헌재 판단의 의미와 김영란법의 핵심 내용에 대해 강대식(헌법학박사) 충북정론회장에게 들어보았다. 헌법소원심판 제기의 이유 중 관심이 컸던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째, 언론인과 사립학교 교원 등을 상대로 해당 부정청탁방지법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한가. 둘째, 이 법에서 적시한 '부정청탁' 등의 개념이 불명확한 것이 헌법에서 요구하는 명확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나. 셋째, 배우자 신고의무 조항이 헌법상 양심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아닌가. 넷째, 금품 수수 등에 대한 처벌 기준을 시행령에 위임하는 것이 정당 한가 등이다. 헌재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나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력이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기 때문에 사립학교 관계자와 언론인을 법 적용대상에 포함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