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9.25 15:50:15
  • 최종수정2016.09.25 15:50:53
[충북일보] 청주공항 항공정비(MRO) 사업의 실패와 관련, 책임 공방이 뜨겁다. 충북도의회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공방엔 날이 서 있다. 그러나 본질에서 벗어난 정쟁이어서 여론은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

청주공항 MRO 사업은 지난달 26일 아시아나항공이 사업 불참을 통보하면서 이미 끝난 사업 취급을 받고 있다. 실패의 책임이 충북도와 충북경제자유구역청으로 쏠리고 있다. 책임 공방을 벌이는 여야의 싸움도 극에 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우택 전 도지사에게 '원죄론'을 씌우며 대응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새누리당은 이시종 지사에 대한 '책임론'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급기야 충북도의회가 실패 책임을 규명하기 위해 '특별점검위원회'를 구성했다.

그러나 별로 성과가 없다는 게 문제다. 꼼꼼한 점검과 결과, 대안 제시는 어디로 가고 없다. 그저 예전에 하던 습관처럼 싸움만 하고 있다. 아침저녁으로 동네아이들 패싸움 하듯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

청주공항 MRO 사업은 수천억 원이 투입되는 초대형 국가 기간사업이다. 그만큼 이 사업은 이 지사가 밝힌 대로 충북의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충분한 가치를 지녔다. 따라서 완전한 실패라면 정확한 원인과 추진 과정의 문제점 등을 밝혀내야 한다.

도의회 특위는 또 다른 충북의 미래 먹거리 사업 실패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더 적극적이어야 한다. 새누리당은 이 지사 흠집내기를, 더불어민주당은 무조건적 이 지사 방어를 그만해야 한다. 지난날의 잘못만 들춰낸다고, 특위 자체를 막는다고 해결되는 건 없다.

파헤칠 건 파헤치고, 열릴 건 열어 해결해야 한다. 물론 MRO 실패 책임만 묻는다고 해결되는 건 아니다. 하지만 효율적인 충북도정을 위해 짚을 건 짚어야 한다. 지금 중요한 가장 중요한 건 충북의 이익이다,

도의회는, 그리고 도의원들은 도민의 이익이 무엇인지를 생각하는 자세를 견지해야 한다. MRO 특위의 중심에 선 새누리당은 꼼꼼한 점검을 통해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특위 자체를 반대하는 더불어민주당 역시 대안제시를 해야 한다.

정쟁(政爭)으로 타이밍을 놓쳐선 안 된다. 도민들은 지금 충북의 미래 먹거리를 놓고 밥그릇 싸움만 벌이는 도의회의 짓거리에 질리고 있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청주공항 활성화에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서로 존중하는 무예 정신 바탕으로 공동체 의식 확립하자"

[충북일보=청주] "2016청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평화와 문화적 화합을 갈망하는 세계인들에게 큰 방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무예마스터십이 열리는 청주를 찾은 세계 스포츠계 거물급 인사의 전망이다. 스테판 폭스(Stephan Fox·53) 스포츠어코드(SportAccord) 부회장은 지난 4일 열린 해외 주요 인사 참석 만찬에서 무예마스터십을 이 같이 평가했다. 이후 폭스 부회장은 5일 본보 인터뷰에서 스포츠 정신이 바탕이 된 공동체의식의 확립을 거듭 강조했다. 폭스 부회장은 "스포츠에서는 라이벌이 곧 친구"라며 "나이나 성별에 상관없이 누구나 스포츠를 통해 화합하고 교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공동체 의식 결여에 따른 각종 사회문제는 비단 우리나라에만 국한된 사안이 아니다. 이에 폭스 부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사회성 부족 문제에 대한 극복 방안으로 스포츠를 제안했다. 폭스 부회장은 "무예는 서로 존중하고 존경하는 마음에서 비롯된다"며 "자라나는 선수들과 젊은이들이 같은 인류로서 배워야할 가치들이다"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서로의 차이를 이해하고 존중하는 마음가짐으로 함께 생활하고, 경쟁하고 있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