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7.26 13:39:56
  • 최종수정2016.07.26 13:39:56

충주수회초(교장 최인성)는 25∼29일까지 5일간 기초학력향상 추진 사업의 일환으로 '영어실력UP!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충북일보=충주] 충주수회초(교장 최인성)는 25∼29일까지 5일간 기초학력향상 추진 사업의 일환으로 '영어실력UP!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영어실력UP!교실'은 지난 3월 학교자체 진단평가 결과 타 과목에 비해 영어과목이 전반적 학습성취도가 낮게 나온 것을 감안, 여름방학동안 집중적으로 학습함으로써 영어공부에 자신감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된 기초학력 학습지원 프로그램이다.

'영어실력UP!교실'은 사전에 참가 희망을 받은 22명의 학생들을 학년별로 2개반으로 나누어 학년 특성에 맞는 보충지도를 실시한다.

저학년 반에서는 '철자와 소리를 익혀요'라는 주제로 알파벳과 파닉스 중심의 기초실력 다지기 수업이 진행되고, 고학년 반에서는 '낱말의 바다 속으로!'라는 주제로 의식주생활, 교통, 통신, 방향, 공공시설 등 초등학생과 밀접하게 관련된 낱말을 익혀 영어실력을 향상시키는데 목적을 두어 수업이 진행된다.

이번 '영어실력UP!교실'에 참여한 서혁준(6학년)학생은 "교재가 재미있게 구성되어 있고, 선생님께서 친절하게 지도해 주셔서 새롭게 알아가는 단어가 점점 늘고 있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창업보육센터를 찾아서 - 서원대 ㈜K-ICT

[충북일보] 비장애인들에겐 손쉬운 '특정 장소 이동'이 장애인들에겐 전쟁과도 같다. 특히 시각 장애인들에겐 생사를 건 모험이 될 수도 있다. 건물 내부에 들어선 비장애인들은 대부분 1층 로비에 안내된 층별에 따라 계단이나 엘리베이터 등을 이용해 목적지로 이동하면 된다. 그러나 시각 장애인들은 건물에 들어서는 일 부터가 난관이고, 건물에 들어섰다 하더라도 어디로 가야 목적지가 나오는 지 알 수 있는 길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시각 장애인들에게 음성으로 건물 내부를 안내해 줄 수 있는 길잡이만 있다면 조금은 덜 위험하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서원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K-ICT(케이아이씨티)가 뛰어든 분야가 그 것이다. 건물 내부에 비콘(beacon: 위치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어떤 신호를 주기적으로 전송하는 기기)을 설치하고, 장애인이 휴대한 스마트폰을 활용해 장애인에게 음성과 진동으로 길 안내를 해 주는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장애인 실내위치 안내 기술 개발 중 송재오(37) 대표는 지난 2015년 8월 케이아이씨티를 설립했다. 그는 케이아이씨티 설립에 앞서 오창의 지식산업진흥원 1인창조기업비즈니스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