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곤충산업 육성 인프라 구축 박차

5개년계획 발표…2021년까지 130억원 투자

  • 웹출고시간2016.07.20 18:25:15
  • 최종수정2016.07.20 18:25:32
[충북일보] 충북도가 미래 먹거리 산업 중 하나로 꼽히는 곤충산업을 집중육성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도는 20일 곤충산업 육성 5개년계획(2017~2021년)을 발표했다.
오는 2021년까지 130억원(국비 27억원, 도비 41억원, 시군비 46억원, 자부담 16억원)을 투자해 장수풍뎅이 등 학습곤충과 식용, 환경정화용 곤충을 집중육성하기 위한 생산·유통·소비기반을 확충키로 했다.

5개 중정 추진과제도 설정했다.

먼저 도는 곤충산업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곤충산업 발전협의회(23명)를 운영하고 전문교육기관을 통해 300명의 생산인력을 양성한다는 방침이다.

생산기반 조성을 위해서는 곤충사육시설 지원 90곳과 종축구입비, 질병방제비를 지원한다.

연구개발 실용화를 위해서는 축산위생연구소와 연계, 토종가축 생산성 향상과 질병방제 연구를 수행키로 했다. 충북농업기술원의 곤충소득화 모델 구축시범사업도 지속 추진한다.

충북농기원에 곤충연구소 1곳과 희망 시군에 곤충랜드 1곳도 조성할 계획이다.

소비·유통체계화를 위해서는 도내 지역축제를 통한 소비촉진 홍보 확대와 곤충 유통활성화를 위한 대기업·곤충생산 농가간 업무협약을 유도한다.

전원건 도 농정국장은 "미래의 먹거리 산업인 곤충산업은 전국적으로 확산추세에 있다"며 "충북이 앞서고 있는 분야를 선택, 집중육성하고 발전협의회(TF) 운영 등을 통해 경쟁력 있는 곤충산업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창업보육센터를 찾아서 - 서원대 ㈜K-ICT

[충북일보] 비장애인들에겐 손쉬운 '특정 장소 이동'이 장애인들에겐 전쟁과도 같다. 특히 시각 장애인들에겐 생사를 건 모험이 될 수도 있다. 건물 내부에 들어선 비장애인들은 대부분 1층 로비에 안내된 층별에 따라 계단이나 엘리베이터 등을 이용해 목적지로 이동하면 된다. 그러나 시각 장애인들은 건물에 들어서는 일 부터가 난관이고, 건물에 들어섰다 하더라도 어디로 가야 목적지가 나오는 지 알 수 있는 길이 없다. 이런 상황에서 시각 장애인들에게 음성으로 건물 내부를 안내해 줄 수 있는 길잡이만 있다면 조금은 덜 위험하게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을 것이다. 서원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K-ICT(케이아이씨티)가 뛰어든 분야가 그 것이다. 건물 내부에 비콘(beacon: 위치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어떤 신호를 주기적으로 전송하는 기기)을 설치하고, 장애인이 휴대한 스마트폰을 활용해 장애인에게 음성과 진동으로 길 안내를 해 주는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전력투구하고 있다. ◇장애인 실내위치 안내 기술 개발 중 송재오(37) 대표는 지난 2015년 8월 케이아이씨티를 설립했다. 그는 케이아이씨티 설립에 앞서 오창의 지식산업진흥원 1인창조기업비즈니스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