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7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강소기업이 힘이다 - ㈜남선지티엘

글로벌 시대, 최고의 물류·유통 파트너를 만나다
도내 최초 수출 운송 주선 '포워딩' 업체
충북 우수 농산물·공산품 해외 판로개척
최근 TV홈쇼핑 등 온라인 마케팅도 주력

  • 웹출고시간2016.03.31 19:08:29
  • 최종수정2016.03.31 19:22:43
[충북일보] 보릿고개를 넘고도 벌써 수만 번 넘었다. 이제 우리나라는 세계 11위의 경제대국이 됐다. 온 국민이 '잘 살아보자'는 신념하나로 피땀 흘린 결과다.
그 중에서도 '수출'이 막대한 역할을 했다. 자원이 부족한 우리나라로선 수출만이 살길이었다. 조선, 철강 등 2차 산업부터 반도체, 바이오 같은 신성장동력 산업으로까지 수출의 길은 점점 넓혀져 왔다. 최근엔 역으로 1차 산업인 농산물이 세계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수출 판로개척에 첨병 역할을 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 대비 수출 비중은 55.6%로 막대한 비중을 차지했다. 수출을 빼면 국가 경제가 마비될 정도의 수치가 아닐 수 없다.

충북 역시 올해 2월까지 85개월 연속 무역흑자를 내며 국가 경제발전에 많은 기여를 했다.

◇수출의 연결고리 '포워딩'

남선지티엘 포워딩 분야 관계자가 생산자로부터 의뢰받은 수출품을 컨테이너 화물차량에 싣고 있다.

완제품이 수출되기까진 여러 가지 단계를 거친다. 생산자가 물품을 제조하면 물류회사가 컨테이너에 넣어 공항이나 항구까지 운반하고, 선적회사가 선박·항공기에 화물을 싣는다. 그 사이 또 다른 한편에선 국가별 수출 일정과 통관 등 세부적 사항이 진행된다.

㈜남선지티엘(대표 주용제)은 이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처리하는 전문 업체다. 그들이 하는 일을 우리말로는 '국제복합운송사업', 영어로는 '포워딩(forwarding)'이라 한다.

남선지티엘은 생산자가 수출을 의뢰하면 전 세계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운송을 주선한다. '이 제품을 언제, 어느 국가로 보내 달라'는 말 한마디면 모든 게 끝난다. 여행사가 관광객을 해외여행 보내듯이, 포워딩은 화물을 해외로 실어 나르는 개념이라 보면 된다.

1993년 도내 최초의 포워딩 업체로 설립된 남선지티엘은 1996년 현재의 법인으로 사명을 바꾼 뒤 충북은 물론, 전국 모든 업체에서 생산된 우수제품의 수출을 견인해왔다.

수많은 수출·수입 경험을 바탕으로 내륙·해상·항공운송 업무와 무역 전반에 걸친 업무대행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면서 명실상부한 일류 포워딩 업체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충북 농산물·공산품 무역

남선지티엘 글로벌무역팀 직원이 해외 시장에서 충북의 우수 농산물을 팔고 있다.

남선지티엘은 포워딩 분야 외에도 크게 두 가지 사업을 더 한다. 하나는 '글로벌 무역' 또 하나는 '온라인 마케팅'인데, 후자는 뒤쪽에 기술하기로 한다.

먼저 설명할 '글로벌 무역'은 수출을 중계하는 포워딩과는 다른 개념이다. 충북에서 생산된 농산물과 공산품 등을 직접 해외시장에 파는 사업이다.

2015 충북 농식품 홍보 · 판촉 행사

신선농산물 분야에선 충주·제천·단양 사과, 음성 복숭아, 청주 딸기, 옥천·영동 포도, 음성 접목선인장 등을 중화권과 동남아시아, 유럽, 북미 등에 수출한다. 산지에서 질 좋은 제품을 고르는 것부터 해외 시장을 개척하는 일까지 모두 이 업체의 몫이다.

판매 분야는 농산물에 그치지 않는다. 장류 같은 전통식품부터 가공식품, 유기농식품 등 해외에서 필요로 하는 물건은 빠짐없이 공급한다.

이 업체 관계자는 "좋은 제품을 지니고도 해외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나 업체들이 우리의 파트너"라며 "해외 전시회나 바이어 발굴, 해외유통망 구축 등의 모든 무역 서비스를 한 번에 제공한다"라고 했다.

◇온라인 마케팅 '가속도'

지난 2006년, 세계 시장을 넘나들던 남선지티엘은 돌연 온라인 마케팅 시장에 뛰어든다. 오프라인 시장만으로는 변해가는 유통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우선 TV홈쇼핑에서 돌파구를 찾았다. 상품기획 단계에서부터 품질보증, 방송전략회의, 방송제작, 가격 협상, 콜센터 상담 등 모든 절차에 대한 노하우를 착실히 쌓았다.

남선지티엘 TV홈쇼핑 판매 모습.

충북도와 산하 지자체도 그 능력을 인정, 도내에서 생산되는 각종 제품의 TV홈쇼핑 판매를 이 업체에 맡겼다. CJ홈쇼핑, 현대홈쇼핑, NS홈쇼핑, 공영홈쇼핑 등에서 전파를 탄 옥천 포도와 영동 곶감, 충주 밤, 보은 대추 등이 대표적 사례다.

남선지티엘은 TV홈쇼핑에 이어 인터넷 마케팅 시장으로도 발을 넓혔다. 2008년 충북의 농산물 브랜드로 구성된 '청풍명월장터'를 G마켓에 구축·운영한데 이어 2010년엔 옥션에, 2011년엔 11번가와 위메프, CJ오클락 등의 소셜커머스에 각각 추가 개설을 했다.

2013년부터는 중소기업 제품으로도 영역을 확대, 오픈마켓 3사에 '펌앤팜'이라는 브랜드를 개설한 뒤 지금까지 수많은 판매실적을 올리고 있다.

이베이코리아가 주최하는 'e-마케팅 Fair 전국 지방자치단체전'에서 충북도가 종합대상을 수상할 수 있었던 것도 이 업체의 활약 덕분이다.

주용제 대표는 "글로벌 시대에는 글로벌 감각을 지닌 조직이 요구될 뿐만 아니라 신뢰할 수 있는 협력자가 필요하다"며 "물류, 유통 분야에서 선도적 기업으로 성장해온 남선지티엘이 글로벌 시대의 정직한 파트너가 되겠다"고 했다.

/ 임장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장부식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

[충북일보] "세계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최고의 업체가 되는 것이 목표다." 장부식(58) 씨엔에이바이오텍㈜ 대표는 '최고'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기업인으로서 '치열한 길'을 밟아왔다. 장 대표는 2002년 12월 동물·어류·식물성 '저분자 콜라겐 펩타이드' 제조 업체인 씨엔에이바이오텍을 설립했다. 1980년대 후반 화학관련 업체에 입사한 이후부터 쌓아온 콜라겐 제조 기술력은 그 당시 이미 '국내 톱'을 자랑했다. 씨엔에이바이오텍이 설립되던 시기 국내 업계에선 '콜라겐'이라는 단어조차 생소했다. 콜라겐은 인체를 구성하는 단백질 성분으로 주름을 개선하고 관절 통증을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장 대표는 '콜라겐을 녹이는' 특허를 냈다. 고분자 상태인 콜라겐은 인체에 흡수되지 않는다. 인체에 쉽게 흡수될 수 있도록 저분자화, 쉽게 말해 '녹이는' 게 기술력이다. 장 대표는 콜라겐과 화장품의 관계에 집중했다. 화장품은 인체에 직접 닿는다. 이에 콜라겐을 쉽게 흡수시킬 수 있는 것은 화장품이라고 결론내렸다. 장 대표는 "2005년 말께부터 '보따리 짊어지고' 해외 마케팅에 나섰다. 당시 어류에서 콜라겐을 추출하는 기술을 갖고 1년에 15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