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선관위 '사전에 전해라' 캠페인 전개

사전투표와 기표대 등 체험기회 제공

  • 웹출고시간2016.03.06 15:00:12
  • 최종수정2016.03.06 15:00:12
[충북일보=충주] 충주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4월 13일 실시되는 제20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지난달 22일부터 사전투표와 바뀐 제도를 알리는 '사전에 전해라'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충주시 선관위는 실제 사전투표소에서 사용하는 같은 기기를 운용해 선관위를 찾은 방문객이 사전투표와 새로운 기표대 등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투표율 제고를 위한 선거참여 및 투표소에서의 주의사항을 서약하는 '서약서'를 비치, 올바른 투표 시민의식과 선거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지난 선거와 달라진 투표용지 등과 유의사항을 안내해 선거당일 투표 시 무효표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4.13총선 사전투표는 선거일 투표가 어려운 선거인이 별도 신고 없이 4월 8~9일 전국 읍·면·동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는 제도이다.

충주시 선관위 김우열 사무국장은 "이번 총선에서 시민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행복한 대한민국 만들기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문화솟대 - 전병삼 직지코리아 총감독

[충북일보] "직지를 결과물이 아닌 하나의 씨앗으로 생각하는 관점의 변화. 이것이 실현되면 엄청난 일들이 일어납니다. 청주는 직지라는 씨앗을 키워낼 텃밭이고요. 올해 저는 고랑을 파고 씨앗을 심어 싹을 틔우는 농부의 역할을 할 겁니다. 풍년을 위해선 하늘의 뜻도 따라줘야겠죠. 그 중 하나가 직지의 고향 방문 성사라고 생각합니다." 올해 9월 열리는 국제행사 직지코리아를 진두지휘할 전병삼(39) 총감독을 청주고인쇄박물관 내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 사무실에서 만났다. "요즘은 매일같이 직지에 관련된 꿈만 꿉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전 감독의 업무공간의 한쪽 벽면은 직지코리아 플랜에 관한 메모들로 빼곡했다. 홍익대 미술대학 조소과를 졸업한 뒤 미국에서 컴퓨터 공학석사 학위를 취득한 전 감독은 미디어아티스트의 길을 걷고 있다. "미디어아티스트라는 직업에 생소함을 느끼는 분들이 많습니다. 사실 미디어아트는 늘 우리가 접하는 환경에 가장 밀접한 예술이라고 할 수 있어요. 쉽게 설명하면 인터넷, 영상 등 미디어기술을 활용한 예술창작 활동을 일컫죠. 올해 직지코리아는 미디어아트를 활용해 가장 직지다운 융합콘텐츠들을 생산할 계획입니다." 청주시와 전 감독의 인연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