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자살의 고장 오명 벗자"…충북도, 자살률 줄이기 노력

도, 2014년 전국 17개 시·도 중 자살률 3위
최근 5년 간 한 해 평균 550명 극단적 선택
지자체, 위험자 응급개인 치료비지원 등 진행
"사회 취약계층 등 꾸준한 지원·관리 필요"

  • 웹출고시간2016.03.02 19:27:43
  • 최종수정2016.03.02 19:27:50
[충북일보] 해마다 전국 자살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충북지역에 자살 고위험자들을 위한 치료비가 지원된다.

충북도에 따르면 올해 초 교통사고 등 4개 분야 안전사고 사망자 감축 기준을 마련했는데 자살문제가 여기에 포함됐다.

도는 이를 위해 '충청북도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조례'를 근거로 올해부터 자살위험자 응급개입 치료비를 지원한다.

여기에 자살예방 환경 조성과 고위험군 발굴·사례관리 강화에 초점을 맞춰 정신건강증진센터 운영하는 등 오는 2018년까지 자살사망자 수 80명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이러한 배경에는 도내에서 최근 5년(2010~2014년) 간 한 해 평균 550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높은 자살률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도가 집계한 도내자살사망자 수는 지난 2009년 640명, 2010년 550명, 2011년 601명, 2012년 567명, 2013년 543명, 2014년 493명이다.

지난 2013·2014년 2년 연속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3번째로 높은 자살 사망률을 기록했다.

불행 중 다행으로 지난 2011년 이후 도내 자살률은 점차 감소하는 추세지만 일부 지역은 되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자살예방센터 '연령표준화 사망률 자료'를 살펴보면 상당구의 경우 지난 2013년 25.5%에서 2014년 25.6%로 늘었고 같은 기간 △괴산군 36.1% △제천시 9% △옥천군 7.3% △단양군 1.5% 증가했다.

이러한 극단적인 선택의 주요 원인으로는 경제문제와 가정불화, 외로움 등이 꼽힌다.

통계청의 '2014 만 13세 이상 자살 충동원인 조사'를 보면 경제적 문제가 37.4%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고 가정불화(14%)와 외로움·고독(12.7%)이 뒤를 이었다.

도 관계자는 "올해부터 예산 1억2천원을 확보해 자살 위험자 응급개입 치료비 지원을 하고 있다"며 "자살 기도자나 기도자 가족, 각 시·군 보건소와 정신건강증진센터 등을 통해 자살 위험이 큰 정신질환자 등으로 판단될 경우 응급이송비나 입원비 지원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기준으로 자살 고위험군 670여명을 등록, 지속적인 상담 등 관리하고 있다"며 "농촌지역 충동적 음독자살을 예방하기 위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등을 새로 추진하는 등 지역 내 자살을 예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영진 충북경제사회연구원 자살예방센터 사무국장은 "각 기관의 자살예방 사업이나 사후 대처가 개별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효율적인 관리가 안 되고 있을 뿐 아니라 자살예방 가능한 경우까지 놓치고 있는 실정"이라며 "자살문제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대처는 예방이며 이를 위해 사회전체가 문제에 관한 관심과 경각심을 가지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자살예방 관련 기관에 대한 거버넌스가 마련되고 이들의 상호유기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며 "민관의 협력을 바탕으로 자살문제·실태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고 통합적인 데이터를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박태성기자 ts_news@naver.com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문화솟대 - 전병삼 직지코리아 총감독

[충북일보] "직지를 결과물이 아닌 하나의 씨앗으로 생각하는 관점의 변화. 이것이 실현되면 엄청난 일들이 일어납니다. 청주는 직지라는 씨앗을 키워낼 텃밭이고요. 올해 저는 고랑을 파고 씨앗을 심어 싹을 틔우는 농부의 역할을 할 겁니다. 풍년을 위해선 하늘의 뜻도 따라줘야겠죠. 그 중 하나가 직지의 고향 방문 성사라고 생각합니다." 올해 9월 열리는 국제행사 직지코리아를 진두지휘할 전병삼(39) 총감독을 청주고인쇄박물관 내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 사무실에서 만났다. "요즘은 매일같이 직지에 관련된 꿈만 꿉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전 감독의 업무공간의 한쪽 벽면은 직지코리아 플랜에 관한 메모들로 빼곡했다. 홍익대 미술대학 조소과를 졸업한 뒤 미국에서 컴퓨터 공학석사 학위를 취득한 전 감독은 미디어아티스트의 길을 걷고 있다. "미디어아티스트라는 직업에 생소함을 느끼는 분들이 많습니다. 사실 미디어아트는 늘 우리가 접하는 환경에 가장 밀접한 예술이라고 할 수 있어요. 쉽게 설명하면 인터넷, 영상 등 미디어기술을 활용한 예술창작 활동을 일컫죠. 올해 직지코리아는 미디어아트를 활용해 가장 직지다운 융합콘텐츠들을 생산할 계획입니다." 청주시와 전 감독의 인연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