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하나님의 교회 봉양읍에서 약초수확

국민 건강위한 '나눔 실천' 눈길

  • 웹출고시간2014.10.26 14:37:37
  • 최종수정2014.10.26 14:37:37

제천지역 하나님의 교회 성도 40여명이 26일 제천시 봉양읍 이우식, 황기철씨 가정에서 약초수확에 나섰다.

이날 성도들은 오전 10시부터 도라지와 하수오를 수확하고 수확한 약재의 흙을 털어내고 분류 작업에 참여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김진만(44)씨는 "일손이 부족해 수확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소식을 듣고 이웃사랑을 실천하고자 농촌봉사활동에 나섰다"며 "보기 드문 체험도 하고 농가에도 힘이 되는 것 같아 더욱 기쁨마음으로 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제천 하나님의 교회 최승원 목사는 "한 해 동안 농사에 수고하셨는데 가장 중요한 수확철에 일손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미약하지만 일손돕기에 나섰다"며 "국민건강에 일익을 다하는 귀한 약재로 경제적 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길 바라고 앞으로도 어머니와 같은 따뜻한 마음으로 지역사회를 돌아보고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과 희망을 전하겠다"고 약속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