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rror Sql : UPDATE mynews_art SET view_cnt = view_cnt + 1 WHERE site_id = 12265 AND art_no = 137781
Error Msg : Lock wait timeout exceeded; try restarting transaction
==============================================================================
고대 숟가락은 왜 그렇게 컸을까 - 충북과 나의 연결고리 '충북일보'

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고대 숟가락은 왜 그렇게 컸을까

배영동 교수 '한국 수저…' 논문
지금보다 5cm 길어…국자·주걱 겸용
젓가락은 조선 후기까지 대중화 안돼
한국인 '물기·따뜻한 음식' 선호 결과

  • 웹출고시간2010.07.12 18:57:42
  • 최종수정2013.08.04 00:44:01

편집자 주

적어도 삼국시대까지의 숟가락은 '저것으로 어떻게 밥을 먹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무척 크다. 이와 관련, 대전보건전문대 배영동(박물관과) 교수가 '한국 수저의 음식문화적 특성과 의의' 논문을 내놓은 바 있다.
올 상반기 이전에 발표됐으나 한국 수저문화를 연구한 거의 유일한 논문이어서 오늘 학술란에 소개한다. 음성, 충주, 진천 등 충북출토 수저도 상당수 등장한다.

고려시대 숟가락으로, 지금 것보다 술잎이 날카롭고 그 길이가 길다. 술자루가 연미형(좌로부터 4~5번째)인 것도 보인다.

적어도 삼국시대까지의 숟가락은 '저것으로 어떻게 밥을 먹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무척 크다. 이와 관련, 대전보건전문대 배영동(박물관과) 교수가 '한국 수저의 음식문화적 특성과 의의' 논문을 내놓은 바 있다.

올 상반기 이전에 발표됐으나 한국 수저문화를 연구한 거의 유일한 논문이어서 오늘 학술란에 소개한다. 음성, 충주, 진천 등 충북출토 수저도 상당수 등장한다. <편집자 주>

논문에 따르면 전국 발굴현장에서 출토된 각 시대의 우리나라 숟가락은 그 양식이 크게 7단계로 구분되고 있다.

그는 그 단계를 1기(선사~삼국시대), 2기(통일신라시대), 3기(통일신라~고려초기·음성 대소출토), 4기(고려중기·충주 금가출토), 5기(고려중기~조선전기·진천 초평출토), 6기(조선후기), 7기(최근세) 등으로 분류했다.

이중 1기, 그중에도 청동기~삼국시대의 숟가락은 그 크기가 지금이 것보다 무척 큰 모습을 하고 있다.

이중 청동기에 해당하는, BC 6~7세기의 편년값을 갖고 있는 초도(북한 나진) 출토 숟가락은 술잎 길이 11㎝, 술잎 너비 5.7㎝, 전체길이 28㎝ 모습을 하고 있다.

지금의 숟가락은 대략 술잎 길이 6㎝, 술잎 너비 4㎝, 전체길이 23㎝ 안팎 정도가 되고 있다. 따라서 '저것으로 어떻게 밥을 먹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큰 편에 속하고 있다.

배 교수는 숟가락 중 무엇인가 떠먹는 부분은 숟가락 '술잎', 손으로 쥐는 부분은 '술자루'라고 칭했다. 이는 입안에 넣는 것은 '한술' '두술'로 칭하는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배교수는 이처럼 고대 숟가락이 큰 것에 대해 "삼국시대까지는 숟가락, 주걱, 국자의 기능이 분화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즉 커다란 숟가락으로 국물도 뜨고 밥도 푼 것으로 여겨진다"고 밝혔다.

그는 숟가락 중 술잎의 양식 변화도 세밀히 관찰했다. 그 결과, 둥근 원형-사각에 가까운 원형- 뾰족한 원형-뾰족한 타원형-타원형 직선 술자루 모습으로 변화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지금의 젓가락은 숟가락과 거의 대등한 수준으로 대중화했으나, 적어도 조선 후기까지는 그 쓰임새가 매우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배 교수는 발굴현장에서 수습된 숟가락과 젓가락을 분류, <표>에 보이는 것과 같은 데이터값을 얻었다.

그는 이같은 값에 대해 △삼국시대에는 젓가락 사용량이 미약했고 △고려 때부터 어느정도 대중화된 것으로 볼 수 있으며 △그러나 숟가락과 쌍으로 발견되지 않는 것에서 보듯, 밥상에서의 위계는 낮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배 교수는 젓가락의 밥상 위계를 알 수 있는 문화적 증거들로 식사시 숟가락을 가장 먼저 사용하는 점, 젓가락은 사용하지 않으면 밥상에 내려놓는 점, 각설이도 숟가락만 가지고 다닌 점 등을 제시했다.

자료에 의하면 세계 사람들은 손가락으로 음식을 먹는 경우 40%, 젓가락을 사용하는 경우 30%, 나머지는 포크나 나이프를 사용하고 있다. 우리 민족만이 유일하게 '숟가락을 위주로 해서 젓가락을 병용'하고 있다.

배 교수는 그 이유로 한국인들의 습성(물기) 음식선호, 대식 전통, 속식(빨리 먹기) 습관, 따스한 음식 선호 등을 거론했다. 한편 수저질 비율을 조사한 결과 17대 1로 오른손잡이가 절대적으로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 조혁연 대기자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