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전 치닫는 화물연대 총파업… 충북 산업계 "버티기 힘들다"

尹, 29일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청주 14개 레미콘 업체 중 4곳 '완전 중단'
건설현장, 시멘트·철근 수급 차질에 추운 날씨까지 '이중고'
지역 내 정유·유통업계 "아직은 크지 않아"

2022.11.29 21:16:15

[충북일보]화물연대 총파업이 엿새째 이어지면서 충북지역 산업계에도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가장 피해가 심각한 곳은 시멘트·레미콘·건설 업계다.

29일 윤석열 대통령이 시멘트 분야의 운송거부자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지만 현장이 즉각 움직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지난 24일 시작된 화물연대 총 파업 영향으로 29일 기준 청주지역 14개 레미콘 업체 가운데 4곳이 운영을 완전 중단했다.

현재 정상 운영 중인 나머지 공장들도 시멘트 보유량이 거의 소진됐거나 여유량이 많지 않아 가동 중단 우려가 큰 상황이다.

청주지역 시멘트 업체도 약 일주일치 물량을 확보하고는 있지만 그 이상은 버티기 어려울 것 같다는 전망이다.

시멘트 수급이 원활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 건설현장도 공사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

도내 한 건설현장 관계자는 "시멘트 수급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어 몰탈(모르타르, 시멘트와 모래를 물로 반죽한 것)작업을 해야하는 현장에 걱정이 크다"며 "날이 추워지기 전에 해당 작업을 끝내지 못하면 추가 작업과 공기 연장 등으로 원가손실이 엄청나게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설현장은 시멘트만 아니라 철근 납품도 원활하지 못한 곳들이 많아 다들 막막한 상황"이라며 "현장 직원들이 원자재회사를 찾아가 사정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충북화물연대는 이날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것과 관련해 노조 간부 2명이 단양군 매포읍 한일시멘트 단양공장 앞에서 삭발 투쟁을 벌였다.

삭발식 직후 어명소 국토부 2차관이 현장을 찾아 노조원들에게 이날 발동된 업무개시명령에 따른 명령서를 전달했으나, 화물연대는 수령을 거부했다.

다행히 지역 내 정유·유통업계는 피해 상황은 크지 않은 편이다.

지역 내 LPG충전소와 주유소는 아직까지 공급처에서의 물량 확보가 원활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업계 관계자들은 "파업이 장기화되고 충북지역까지 영향이 커질 경우에 대한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며 "다른 부분보다도 시민들 이동을 위한 에너지 공급에 차질을 빚는 것은 너무 피해가 커지는 일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지난 6월 화물연대 파업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청주지역 주류업계는 큰 차질 없이 유통이 진행되고 있다.

당시 하이트진로와 OB맥주 청주공장은 하루 평균 출하물량이 평소의 20% 수준이었던 바 있다.

이번 파업의 경우 6월 파업 때와 달리 겨울철인 만큼 출하 물량이 성수기에 비해 크지 않고, 예고된 파업으로 미리 출하 물량을 늘림으로써 대비를 한 것으로 보인다.

OB맥주 관계자는 "예고됐던 파업이라 미리 준비할 시간이 확보돼 순조롭게 대처할 수 있었다"며 "당장에 이렇다 할 피해는 없지만 파업이 장기화될까 우려스럽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정부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대해 "화물노동자 계엄령을 선포한 윤석열 정부를 규탄한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개시명령 엄포를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성지연·김민기자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