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정치권, 대기업 유치 적극 도와라

2022.08.17 20:34:38

[충북일보] 대기업 유치가 민선 8기 충북도의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 김영환 충북지사의 행보에도 거침이 없다. 충북도가 삼성, SK, LG, 현대차 등 대기업 중심 첨단 우수기업 투자유치에 나섰다. 지역 발전을 위해선 잘 나가는 기업이 지역에 많아야 한다. 특히 대기업 유치는 경제 회생과 자긍심 회복 등 1석2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지금과 다른 충북 이미지가 만들어질 수 있다. 충북에 대기업 유치가 필요한 이유다.

김영환 충북지사가 대기업 유치에 팔을 걷어붙였다. 오송을 '한국판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로 만들기 위해서다. 지난 16일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 진출을 선언한 롯데에 친필 서한문을 보내 투자를 요청했다. 지난 9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 본사 방문에 이은 두 번째 행보다. 김 지사는 신동빈 롯데 회장과 이원직 롯데바이오로직스 대표에게 오송 투자를 요청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 본사 방문에선 삼성 측이 향후 대규모 투자를 신속히 결정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달 중 충북 미래산업 핵심 축을 담당하고 있는 이차전지 관련 기업과 반도체 기업도 방문해 투자유치 활동을 지속 전개할 예정이다. 충북도내에는 현재까지 SD바이오센서, 유한양행, GC녹십자, 종근당, 대웅제약 등 국내 주요 제약사 16개 업체가 자리 잡고 있다. 김 지사는 민선 8기에 대기업 계열사 충북 유치를 천명했다. 충북이 지방시대를 주도한다는 담대한 목표도 설정했다. 목표 달성을 위해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제조업 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충북의 산업 경쟁력을 키워 청년들이 지역에서 삶의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김 지사는 '세일즈 도지사'를 자처하고 있다. 지역 전략산업과 밀접한 기업을 직접 찾아가고 있다. 현장에서 부딪치며 충북의 강점과 매력을 적극 알리고 있다. 기업 친화적인 정책과 규제 혁신에도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대기업 유치의 가장 큰 장점은 경제 체질 바꾸기다.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로 탈바꿈이다. 충북은 그동안 민선 6~7기에 기업 유치 토양을 잘 닦았다. 반도체와 바이오산업을 기반으로 한 성장 모멘텀을 계승·발전시키면 된다. 김 지사가 직접 기업 유치 컨트롤타워를 맡아 유치 가능성도 점차 커지고 있다. 하지만 김 지사의 열정만으로 되는 건 아니다. 어느 지역이나 치열한 기업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얼마나 더 진정성이 있는지 보여줘야 한다. 기업하기에 얼마나 좋은 환경인지 증명해야 한다. 그동안 제기됐던 다양한 경제·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 행정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김 지사는 무엇보다 먼저 경제 주체인 기업 성장을 위해 과감한 규제개선에 나서야 한다. 그런 다음 충북형 산업모델 마련에 신경 써야 한다. 바이오나 반도체가 현재의 먹거리로선 최고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미래 먹거리 개발에도 나서야 한다. 그 중 하나가 우주·국방 산업이다.

김 지사의 행보는 과감하고 지혜롭다. 문화지사 이전에 경제지사가 되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나 대기업 유치는 김 지사 혼자의 힘으로 되는 게 아니다. 충북도민 모두와 정치권이 힘을 합쳐야 한다. 정치인들이 중앙 인맥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적극적으로 지역을 홍보해 줘야 한다. 지역구 국회의원이 의정활동을 통해 충분히 성과를 내는 건 중요하다. 하지만 지역에 기업 유치를 돕는 건 더 중요하다. 사실상의 선거 운동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업 유치에 도움을 준다면 유권자들은 적극 호응할 수밖에 없다. 새 정부의 수도권 규제 완화 방침 등에 맞서 대응책을 세우는 것도 정치권 역할이다. 일례로 수도권이 아닌 비수도권, 즉 충북경제가 활성화되도록 타 지역 정치권과 공조하는 게 중요하다. 수도권 규제를 완화하면 수도권은 더 비대해지고 지방은 축소될 수밖에 없다. 더욱이 인프라가 잘 갖춰진 수도권에 소재한 기업을 지방에 유치하기 위해선 대단한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 바이오산업은 충북 미래 100년의 성장 발판이 될 미래 먹거리다. 코로나19 이후 국가적으로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충북 국회의원들이 국회 차원에서 해법을 제시하는 게 필요하다.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