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민원인 '꼼짝마'

18일 오후 3시 도청 민원실, 악성민원 비상상황 대비 모의훈련
충북 지난 2019~2020년 민원 위법행위 총 907건…폭언·욕설 多
최근 충북 민원담당 공무원 폭행 사례 잇따라
"올해 2회 추경예산안에 '웨어러블 캠' 도입 예산 요구"

2022.05.18 18:10:39

악성 민원인 대비 모의훈련최근 충북도내에서 악성 민원인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에 시달리는 공무원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18일 도청 민원실에서 악성 민원인의 폭언·폭행 상황을 가정한 비상상황 대비 모의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김용수기자
[충북일보] "계속 그러시면 경찰에 신고하겠습니다."

18일 오후 3시 도청 민원실. 한 민원인이 직권폐기 예정인 여권을 대리수령하러 민원실을 방문했다.

민원인은 대리수령을 위해 필요한 신분증을 가져오지 않아 민원담당 공무원으로부터 여권 교부가 거부됐다.

이 과정에서 흥분한 민원인은 반말로 "여권폐기되면 너가 책임질거야"라며 언성을 높였다.

민원인과 담당 공무원의 실랑이가 계속되자 여권총괄 담당자가 상황을 파악한 후 민원인에게 "추후 다시 신분증을 지참하고 방문하면 교부해드린다"고 안내했다.

그러나 민원인은 수긍하지 않고 "너 소속과 이름이 뭐야, 내가 국장이랑 친구다. 당신들 인사평가에 불이익 받고 싶어?"라며 손소독제로 가림막을 두드리며 위협했다.

해당 민원담당 공무원은 민원인의 폭언 자제를 요청하며 녹음가능성을 고지했다.

민원인이 녹음이란 말에 격분, 기물을 파손하며 담당 공무원을 계속 위협했다.

위험을 느낀 공무원은 비상벨을 누르고 경찰 출동을 요청했다. 그 사이 민원팀장과 청원경찰은 흥분한 민원인의 팔을 붙잡고 대기석에 붙잡아뒀다.

이후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민원인을 인계했다.

이날 도청 민원실에서 악성민원인의 폭언·폭행 상황을 가정한 비상상황 대비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평상시 민원인의 폭언과 폭행에 무방비로 노출된 민원담당 공무원을 보호하고 안전한 민원환경 조성을 위해 이뤄졌다.

이처럼 최근 악성 민원인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에 시달리는 공무원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 1월 충북 청주시 청원구 한 행정복지센터에서 민원 업무에 불만을 품은 20대 민원인이 공무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대 민원인 A씨는 해당 센터 30대 공무원 B씨의 코와 얼굴 부분 등을 수차례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에는 청주시 한 구청 민원상담실에서 불법 주정차 단속을 항의하던 60대 민원인 C씨가 상담 도중 공무원을 향해 흉기를 던지는 일도 발생했다.

같은달 20일에는 80대 민원인 D씨가 서원구청 건설과를 찾아와 행정처분에 불만을 품고 행패를 부리다 공무원 얼굴을 수차례 때리는 사건도 발생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2019~2020년 위법행위 민원 건수는 △2019년 443건 △2020년 464건 총 907건으로 일평균 1.2건꼴로 발생했다.

구체적으로 폭언·폭설이 711건(78%)으로 가장 많았고 위협·협박이 152건(17%), 폭행·기물파손 등 기타 44건(5%) 순이다.

청주시는 지난 9일 악성민원인으로부터 민원담당 공무원 보호 등을 위해 8개 읍면동(용암1·2동, 수곡2동, 운천신봉동 등) 중심으로 '웨어러블 캠(바디캠)'을 시범 도입한 상태다.

충북도는 민원담당 공무원의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투명가림막, CCTV, 직통 비상벨 등의 대응장비를 설치했다.

안전요원(청원경찰 포함) 배치와 각 상황에 맞는 민원응대 메뉴얼 등도 마련했다.

도 서민숙 민원팀장은 "올해 2회 추경예산안에 도청 내 민원담당 공무원 보호를 위한 약 40개(2천만 원 상당) 웨어러블 캠 도입 예산을 세워 요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방문 민원인의 2차 피해 예방과 민원담당 공무원 보호를 위해 현장대응 능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임영은기자 dud7962@hanmail.net


이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저작권자 충북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C버전으로 보기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무심서로 715 전화 : 043-277-2114 팩스 : 043-277-0307
ⓒ충북일보(www.inews365.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by inews365.com, In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