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아파트 매매가 또 하락… '반짝상승' 무색

11월 1주, 전주比 0.05% ↓… 2주 연속 내리막
앞서 2주전 0.03% 상승 따른 '기대감' 증발
전세가격은 0.07% ↓… 전주 상승서 하락전환

  • 웹출고시간2019.11.07 21:45:46
  • 최종수정2019.11.07 21:45:46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 한국감정원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충북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또 하락했다. 2주 전 '반짝상승'이 무색할 정도다.

7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1월 1주(4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04% 상승했다. 충북은 0.05% 하락했다.

한국감정원은 이 조사는 지난 6일 발표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서울 27개동 지정', '조정대상지역 부산 3개구 전부 해제, 고양·남양주 부분 해제'의 영향은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0.04%)은 지난주와 동일했다.

수도권(0.08%)과 서울(0.09%)는 상승폭이 유지됐다.

지방은 지난주 0.01% 하락에서 보합(0.00%) 전환했다.

11월 1주 매매가격이 하락한 지역은 전국 17개 시·도 중 충북을 포함한 7개 지역이다.

충북은 전주보다 0.05% 하락했다. 앞서 10월 28일 기준 0.04%하락한 것 보다 0.01%p 하락폭이 커졌다.

2주 연속 하락이다. 지난 10월 21일 기준으로 4년 만에 전주대비 0.03% 상승하며 부동산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일었지만 금세 빠른 속도로 식는 모양새다.

충북 외에 전주대비 매매가가 하락한 지역은 △부산(0.04%) △강원(0.10%) △전북(0.05%) △경북(0.10%) △경남(0.05%) △제주(0.10%) 등이다.

한편 충북 전세가격은 지난주 0.01% 상승에서 0.07 하락으로 전환했다.

충북과 부산(0.03%), 강원(0.13%), 전북(0.06%), 경북(0.09%), 경남(0.04%), 제주(0.04%) 등 7개 지역의 전세가격이 하락한 가운데, '하락전환'한 곳은 충북이 유일하다.

충북을 제외한 6개 지역은 지난주에 이어 11월 1주도 하락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