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올해 '칙칙한 계룡산 단풍'에 실망하는 사람 많다

11월초인데 안 들기도…기상청 "일교차 작기 때문"

  • 웹출고시간2019.11.04 17:47:46
  • 최종수정2019.11.04 17:47:46

2019년 11월 2일 계룡산 갑사의 단풍 모습. 예년보다 색깔이 칙칙해 보인다.

ⓒ 최준호기자

2018년 11월 3일 계룡산 갑사의 단풍 모습. 불과 하루 차이인데도 색깔이 올해 11월 2일보다 훨씬 더 고와 보인다.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세종시와 주변 지역에서는 매년 10월말~11월초 쯤이면 단풍이 절정을 이룬다.

하지만 올해는 단풍이 예년보다 곱지 않거나, 늦게 드는 데 대해 안타까워하는 사람이 많다. 기자가 지난 2일 방문한 계룡산 갑사와 주변 지역이 대표적 사례다.

이날 갑사 입구 길 옆 나무들은 물론 절 주변 거목들도 대부분 지난해와 달리 단풍 색깔이 칙칙했다.

특히 지난해 수북히 쌓인 낙엽과 새빨간 단풍잎이 조화를 잘 이뤘던 자연관찰로 입구 나무들에는 이날까지도 아예 단풍이 들지 않아 방문객들을 안타깝게 했다.

2019년 11월 2일 계룡산 갑사의 단풍 모습. 예년보다 색깔이 칙칙해 보인다.

ⓒ 최준호기자
서진모(47·회사원·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씨는 "휴일을 맞아 직장 친구들과 함께 단풍을 구경하기 위해 계룡산을 찾았는데,작년보다 예쁘지 않아 실망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기상청은 "일반적으로 단풍이 들기 시작하는 시기의 최저와 최고 기온 차이가 클수록 색깔이 고와진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올해는 10월 이후 계룡산과 주변 지역의 일교차가 예년보다 크지 않았다는 뜻이다.

공주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2019년 11월 2일 계룡산 갑사 진입로의 단풍 모습. 예년과 달리 단풍이 거의 들지 않았다.

ⓒ 최준호기자

2019년 11월 2일 계룡산 갑사 자연관찰로 입구의 단풍나무 모습. 예년과 달리 단풍이 거의 들지 않아 방문객들을 안타깝게 했다.

ⓒ 최준호기자

2019년 11월 2일 계룡산 갑사 매표소 입구길 모습. 예년과 달리 나무에 단풍이 거의 들지 않았다.

ⓒ 최준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