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아파트매매가 하락세 3년 10개월만에 멈췄다

10월 3주, 전주比 0.03% ↑
2015년 12월 21일 이후 처음
'부동산 부활 신호탄' 미지수

  • 웹출고시간2019.10.24 20:31:39
  • 최종수정2019.10.24 20:31:39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충북 아파트매매가격지수 하락세가 3년 10개월, 201주 만에 멈췄다.

충북 부동산 부활의 신호탄이 될 지, 일시적 현상으로 그칠지는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감정원의 '부동산통계-매매가격지수(주간아파트동향)'을 보면 도내 아파트매매가격지수는 2015년 12월 21일부터 2019년 10월 14일까지 3년10개월10일간 하락을 지속하다 지난 21일(10월 3주) 상승 전환했다.

10월 3주 충북 아파트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03% 상승했다.

10월 2주(10월 14일)는 전주보다 0.05% 하락했다. 충북은 올해들어 수차례 전국 17개 시·도 중 '아파트매매가격 최대하락'을 기록했다.

그 결과 올해 현재까지 누적 하락률은 6.22%로 전국서 3번째로 높다. 충북보다 누적 하락률이 높은 지역은 강원(-6.29%)과 경남(-6.23%)다.

충북은 아파트매매가격지수 상승전환에 앞서 미분양 주택이 2개월 연속 감소했다.

충북도의 민간 미분양주택 현황을 보면 9월 말 현재 2천554가구로 8월 2천895가구보다 341가구 줄었다. 8월은 7월 3천236가구보다 341가구 줄었다.

7월은 6월 3천95가구보다 141가구 증가한 바 있다.

충북은 전세가격 하락세도 멈췄다.

10월 3주 충북 전세가격 하락률은 0.00%로 보합세를 보였다. 충북의 전세가격은 전주 0.06% 하락하는 등 올해들어 5.52%하락했다.

도내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충북의 아파트매매가격지수 상승은 내년 입주물량 감소를 의식한 매수문의가 이어진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며 "인근 대전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것을 감안하면 충북도 분위기가 전환된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지역 부동산 시장에 뚜렷한 호재는 없어 일시적 현상으로 그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10월 3주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04% 상승했다. 전주 상승률은 0.02%로 상승폭이 0.02%p 확대됐다.

충북을 포함한 지방은 2017년 8월 20일(8월 3주) 이후 2년 1개월, 112주 만에 상승전환했다. 대전은 0.39% 상승하는 등 올해들어 4.79% 상승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