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춘재 8차 살인사건 재심 받는다

박준영 변호사, "하늘이 준 기회 잘 살려보겠다"

  • 웹출고시간2019.10.10 19:37:28
  • 최종수정2019.10.10 19:37:28
[충북일보 강준식기자] 모방범죄로 결론이 난 8차 화성 살인사건을 자신을 저질렀다고 자백한 이춘재(56)의 진술이 받아들여 이 사건에 대한 재심 절차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8차 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20년 동안 옥살이를 한 윤모(52·당시 22세)씨가 최근 "고문과 가혹행위가 있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한 이후 박준영 변호사가 이 사건을 맡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삼례 나라슈퍼 강도치사 사건'(1999년)과 '익산 약촌오거리 살인 사건'(2000년)의 재심을 맡아 무죄를 이끌었던 박준영 변호사는 지난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윤씨의 재심의 변호인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사건에 대한 개인적 욕심 내려놓고 이 사건에 딱 맞는 변호사님을 모시고 변호인단을 꾸릴 생각"이라며 "변호인단 구성이 마무리되면 공개하겠다. 윤씨 입장에서는 하늘이 준 기회다. 잘 살려가겠다"고 적었다.

윤씨는 지난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A(당시 13세)양 집에 침입해 잠자던 피해자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이듬해 7월 검거돼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을 확정선고 받아 20여년을 복역하다 현재 가석방으로 풀려났다. / 강준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