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10.10 17:57:07
  • 최종수정2019.10.10 17:57:07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청주문화원은 '2019 거리아티스트'를 이달 3회 공연을 마지막으로 마무리한다고 10일 밝혔다.

청주시를 중심으로 열렸던 '거리아티스트' 활동은 올해부터는 시 외곽인 장터와 복지관, 공공기관, 박물관 등으로 영역을 확대해 세대간·지역간 소통의 장으로 자리잡고 있다.

거리아티스트 행사는 지난 6월부터 현재까지 모두 7회에 걸쳐 진행됐다.

이달에는 11일 오전 11시 문의시장 오일장 (기타·색소폰·민요/무용·가요), 19일 오후 6시 30분 국립청주박물관 '가을음악회'(요들/기타·크로마하프·댄스), 26일 오후 2시 오창호수공원 분수대(난타·댄스·기타·장구춤) 등 팝업콘서트 형식의 공연으로 만나볼 수 있다.

청주문화원 관계자는 "여유로운 가을 정취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어우러진 10월의 거리아티스트 행사에서 낭만이 가득한 거리문화예술을 많은 시민들이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