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제조업체, 4분기 경기 '삭풍' 예상

기업경기전망지수 72… 최근 5년새 최저
대기업·수출기업 전망치, 상대적으로 낮아
청주상의 "미중 무역분쟁·일 수출규제 우려… 신시장 개척·수출선 다변화 필요"

  • 웹출고시간2019.10.09 20:07:03
  • 최종수정2019.10.09 20:07:03

2014~2019년 충북 기업경기실사지수 전망치 추이.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충북 도내 제조업체들은 올해 4분기 경제활동에 '삭풍(朔風)'이 불 것으로 내다봤다.

9일 청주상공회의소에 따르면 '2019년 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는 전분기 대비 4p 하락한 72로 집계됐다.

청주상의는 지난 9월 16~29일 도내 33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4분기 BSI 등 경제상황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

BSI가 100 이상이면 이번 분기보다 다음 분기에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은 것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올해 BSI는 2분기 97을 나타낸 이후 3분기 76으로 21p 급락한 바 있다. 급격한 하락세는 면했지만, 여전히 반등의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

특히 '72'라는 전망치는 최근 5년(2014~2019년) 새 최저치다.

지난 2018년 2분기 114를 기록한 이후 3분기 95, 4분기 73, 2019년 1분기 72로 3분기 연속 하락했다.

올해 2분기 97로 전분기 대비 25p 급등했지만 그 다음분기에 21p 급락한 76을 기록했던 상황이다.

4분기는 여기에서 4p 추가 하락하며 지난 1분기와 함께 각각 72로 최근 5년새 최저치에 머물렀다.

청주상공회의소는 "지난 분기 76으로 21p 급락했던 경기전망지수 하락세가 진정은 됐지만 여전히 악화전망이 우세한 편"이라며 "기업을 둘러싼 현실적이고 구조적인 문제들이 기업들의 체감경기를 계속해서 떨어뜨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직전분기와 비교해보면 대기업과 내수기업의 상대적으로 암울한 전망이 눈에 띈다.

기업 규모별 4분기 BSI는 대기업 59, 중소기업 73으로 대기업이 14p 낮다.

직전 분기엔 대기업 84, 중소기업 75였던 점을 감안하면 대기업은 25p, 중소기업은 2p 각각 하락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수출기업이 85에서 66으로 19p 낮아졌다. 내수기업은 74에서 73으로 1p 낮아졌다.

이를 통해 미중 무역갈등과 한일 무역갈등이 동시 다발적으로 확산하면서 내수에 비중이 높은 중소기업보다, 수출 비중이 높은 대기업에 더 큰 타격이 우려된다는 점을 엿볼 수 있다.

청주상공회의소 최상천 사업본부장은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면서 수출기업이 내수기업보다, 대기업이 중소기업보다 2분기 연속 BSI전망치 낙폭이 더 컸다"며 "내수활성화를 위해 기업의 투자심리와 가계의 소비심리를 회복시키기 위한 노력도 중요하지만, 국제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신시장 개척, 수출선 다변화 등 글로벌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에도 더욱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묻는 질문에는 도내 기업 10곳 중 8곳이 정부전망치(2.4~2.5%)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전망치 이하'를 예상하는 답변이 44.1%로 가장 많았고, '2% 이하'는 36.8%로 뒤를 이었다. 결국 정부전망치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한다는 답변이 80.9%에 달했다.

이어 '정부전망치 수준(17.1%)', '정부전망치 상회(1.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올해 영업이익(실적) 목표치 달성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과반수 이상이 '목표치 미달(68.0%)'를 꼽았다. 이어 달성 27.5%, 초과달성 4.5% 순이다.

목표치 미달을 꼽은 이유로는 '내수시장 둔화(83.7·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이어 '고용환경변화(41.3%)', '중 경제둔화(20.2%)', '보호무역주의(19.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한 올해 투자 추이는 '불변(60.8%)', '악화(28.8%)', '호전(10.4%)' 순이다.

악화를 응답한 기업들은 '불확실성 증대로 소극적 경영(79.1%)', '원자재값 변동성 확대(9.3%)' 등을 그 이유로 답했다.

경제활성화를 위해 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할 정책과제로는 '고용노동정책 탄력적용(52.0%)'이 가장 많았다.

이어 '파격적 규제개혁(30.7%)', '자금조달 유연화(12.0%)', 'R&D인력 지원 강화(5.3%)' 등이 뒤를 이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