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청권광역철도 옥천 연장해야"

박덕흠 의원, 기본설계 예산 불용 위기 우려
경제적 파급효과 28억 … 충북보다 커
"대전시, 상생 차원 대승적 결단" 촉구

  • 웹출고시간2019.10.09 12:20:38
  • 최종수정2019.10.09 12:20:38

충청권 광역철도 옥천연장 노선안.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덕흠(보은·옥천·영동·괴산) 의원은 '충청권 광역철도 옥천 연장' 사업을 위해 대전시의 대승적 결단을 촉구했다.

충청권 광역철도 옥천 연장사업은 옥천군의 숙원사업이자 박 의원의 총선 공약으로 올해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예산 2억 원을 확보했으나 대전시가 동의하지 않아 연내 착수가 어려운 상황이다.

박 의원은 지난 8일 대전시 국정감사에서 허태정 시장에게 충청권 광역철도 옥천 연장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착수를 위한 공감대 형성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대전~옥천 연장은 충청권 광역철도 미래비전이자, 경부광역철도망 거대비전의 첫 단추"라며 조속한 사업 추진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대전시의 적자 운영 우려와 관련해 경제적 파급 효과와 철로 사용료 관련 면제 등을 제시하며 "'대전시 손해, 충북도만 이득'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연간 약 13억3천500만 원의 운영비가 들고 연간 약 10억7천600만 원의 운영수입이 발생해 결과적으로 운영수지 분석은 연간 약 2억4천만 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며 "충북연구원이 지난 8월 발간한 분석보고서를 보면 대전~옥천 연장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충북이 13억9천00만 원, 대전이 28억4천200만 원으로 대전이 더 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전시에서 철로사용료 30여 억을 모두 포함해 막연하게 추산한 것처럼 연간 50억 원에 가까운 큰 적자가 발생하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한 철로사용료에 대해선 대구권 광역철도는 철로사용료를 면제를 위해 국토부와 '최종협의 단계'에 이르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대전~옥천 연장도 면제 가능성을 시사했다.

신흥역·식장산역 신설에 대해선 "'기본계획 착수의 전제'로 역 추가를 요구하면 기존 사전타당성조사 결과를 백지화하자는 것"이라며 "우선 기본계획에 대승적 합의로 착수한 후, 기본계획 수행단계에서 역 신설을 심도 있게 논의하는 수순의 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기본계획 연내 착수를 위한 국토부·충북도·옥천군의 많은 노력에도 대전시가 동의하지 않아, 지난 9월부터 불용(不用) 위기에 처해 있다"며 "수순의 묘를 발휘해 기본계획 착수를 위한 충청권 상생 노력에 대승적·적극적으로 임해 달라"고 강조했다. 서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