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웃 비닐하우스에 불 지른 60대 영장

피의사실 주변에 알렸다는 이유로 불 질러

  • 웹출고시간2019.10.07 15:58:56
  • 최종수정2019.10.07 15:58:56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음성경찰서는 이웃의 비닐하우스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 건조물 방화)로 A(6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3시 40분께 음성군 금왕읍 B(65)씨의 비닐하우스 2개 동에 잇따라 불을 지른 혐의다.

불은 비닐하우스 2개 동과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 1대 등을 태워 1억5천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를 낸 뒤 3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인명 피해는 다행히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사건 발생 9시간 만에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이웃 B씨가 자신이 사기 사건으로 입건된 일을 주변에 알렸다는 이유로 홧김에 불을 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