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전국체육대회 초반 메달레이스 순항

양궁 김우진 세계신기록 수립
역도 김서연 3관왕

  • 웹출고시간2019.10.06 18:45:45
  • 최종수정2019.10.06 18:45:45

6일 서울 이촌 한강공원 롤러경기장에서 열린 100회 전국체육대회 롤러 여고 EP 1만m 경기에서 금메달을 따낸 김민서(청주여상)가 선두에서 역주를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충북이 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종합순위 7위 달성을 위해 순항하고 있다.

충북은 대회 셋째 날인 6일 오후 4시 현재 금메달7개, 은메달4개, 동메달11개를 획득했다.

이로써 충북은 사전경기를 포함해 금22개, 은19개, 동35개로 종합득점 3천752점을 기록, 종합순위 5위에 랭크됐다.

충북은 이날 김우진(청주시청)이 양궁 남일부 50m에서 352점을 쏴 종전기록(351점)을 깨고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수확했다.

최경선(제천시청)이 육상 여일부 마라톤에서 금메달을 획득했고, 충북댄스스포츠연맹이 라틴3종목에서 금메달을 추가했다.

롤러에서는 최인호(한국호텔고)가 남고부 EP 1만M에서, 김민서(청주여상)가 여일 EP 1만M에서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장미(우리은행)가 사격 여일부 25M 권총에서 금빛 과녁을 쐈고, 이윤철(음성군청)이 육상 헤머던지기에서 금메달을 추가했다.

청주시청은 세팍타크로 남일부 결승에서 서울시체육회를 맞아 고군분투한 끝에 0대2로 패하면서 아쉽게 은메달에 머물렀다.

앞서 지난 5일에는 한미진(충북도청)이 유도 여일부 78㎏이상급에서 금메달을, 무제한급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레슬링에서는 김정현(충북체고)이 남고부 (G)67㎏급에서, 이종현(충북대)이 남대부 (G)72㎏급에서 각각 금메달을 수확했다.

6일 서울 이촌 한강공원 롤러경기장에서 열린 100회 전국체육대회 롤러 남자 고등부 EP 1만m 경기에서 금메달을 따낸 최인호(한국호텔고)가 선두에서 역주를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롤러에서도 정병희(충북체육회)가 남일부 EP1만5천m에서 24분09초027로, 심인영(청주여상)이 여고부 500m+D에서 50초692로 각각 금메달을 추가했다.

이미나(충북체고)가 수영 남일부 접영50m에서 27초50으로 결승점에 골인, 금빛 물살을 갈랐다.

첫날인 지난 4일에는 역도에서 충북체고 김서연이 금빛 바벨 3개를 들어 올리며 3관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김서연은 역도 59㎏급에서 인상 86㎏, 용상 104㎏, 합계 190㎏을 기록, 금메달 3개를 휩쓸었다.

엄세범(충북체고)이 자전거 남고부 3㎞ 개인추발에서 3분29초318로 결승점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엄세범은 이날 종전 기록인 3분30초576을 깨고 대회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충북 펜싱의 간판스타 채송오(충북도청)는 여일부 펜싱 플러레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충북은 대회 넷째 날인 7일 롤러, 조정, 양궁, 카누 등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 김태훈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