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52시간제 보완책 나온다

文 대통령-경제4단체 간담회
김기문 중기회장 유예 요청에
"정부차원 마련 중…의견 구할 것"

  • 웹출고시간2019.10.06 16:20:42
  • 최종수정2019.10.06 16:20:42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정부가 내년부터 50명 이상 300명 미만 사업장에 시행될 '주52시간제'를 앞두고 보완책을 내놓는다.

탄력근로제 도입 등 제도 개선을 앞둔 정부가 최근 내수 침체에 일본의 경제보복, 미중무역 갈등이 겹치면서 중소기업의 우려가 확산되자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경제4단체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경제단체장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경제계의 이야기를 듣고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근로시간 단축을 비롯해 기업경영 환경, 규제완화, 정부의 적극행정,중소기업 육성, 유턴기업 지원, 일본 수출규제, ILO 노동협약 등 국내외 경제 현안이 폭넓게 논의됐다.

참석자들은 최저임금 상승과 주 52시간제 도입 등에 따른 기업의 어려움에 대한 보완책 마련을 요청했다.

김기문 회장은 "자체 조사 결과 56%의 기업이 근로시간 단축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며 주 52시간제 시행 유예를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기업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

정부 차원의 보완책을 마련하고 있으니 조만간 의견을 구하겠다"며 "다만 탄력근로제 등 법 통과를 위해 재계, 경제단체들에서도 국회와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에서는 개성공단 재가동도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바뀌어도 개성공단에 유턴한 기업들이 지속가능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의견을 구했다.

이에 김기문 회장은 "한국기업뿐만 아니라 외국기업까지 개성공단에 들어온다면 신뢰가 쌓여 지속가능할 것"이라며 '다국적기업 공단' 조성을 제안했다.

한편 청와대는 간담회와 관련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애로를 해소할 부분이 있는지, 중소기업 애로 해소를 위한 제안들을 실행할 방법이 있는지, 경제활력과 혁신성장을 위해 적극행정을 통해 해결할 방법이 있는지 등 제기된 의견들에 대해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