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7∼8일 극동대에서 찾아가는 이동민원실' 운영

대학생 전입 시 최대 90만 원 지원

  • 웹출고시간2019.10.06 13:51:15
  • 최종수정2019.10.06 13:51:15

지난달 25∼26일 음성군이 강동대에서 찾아가는 이동민원실을 운영하고 있다.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음성군은 7∼8일 양일간 극동대학교에서 '찾아가는 이동민원실'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대학생 전입지원 이동민원실은 민·관·산·학 상호협력 업무협약과 연계해 마련한 '대학생 내고장 주소갖기'운동의 하나다.

군은 지역 대학과 협업해 지난 3월과 9월 이동민원실을 운영, 대학생 144명을 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이동민원실에서는 극동대 기숙사생 및 원룸 거주 학생의 전입신고 및 전입지원금 신청을 현장에서 접수할 예정이다.

또 대학생들에게 홍보 물품 전달과 인구 시책 등을 홍보하기로 했다.

군은 학교 측에 사전 협조 공문 발송과 홍보 포스터를 배부하고 총학생회 및 학교 SNS를 통해 대학생 전입 지원 혜택 홍보와 기숙사에 안내 배너를 설치했다.

군은 대학생 전입신고 시 10만 원, 재학 및 주소 유지 6개월 경과시 마다 10만 원씩 최대 90만 원까지 전입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앞서 군은 인구증가시책 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를 개정하고 대학생 이동민원실 운영과 기업체 대상 주소이전 협조 군수 서한문 발송 등 인구증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