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10.03 14:32:43
  • 최종수정2019.10.03 14:32:43
[충북일보 박재원기자] 허위 세금계산서로 정치자금을 마련하려 한 전직 정당 당직자에게 벌금형이 내려졌다.

청주지법 형사1단독 고승일 부장판사는 3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전 사무처장 A(42)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도당 회계책임자였던 A씨는 지난 1월 3일 청주의 한 광고업체에서 현수막 37개를 제작했으나 세금계산서는 57개(370만 원 상당)를 제작한 것처럼 발행하도록 해 차액 120만 원을 돌려받은 혐의다.

A씨는 정치자금으로 지출할 수 없는 용도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 박재원기자 ppjjww12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