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의 10월은 축제와 행사, 공연으로 '풍성'

온달문화축제 비롯해 금수산감골단풍축제 등

  • 웹출고시간2019.09.30 13:30:30
  • 최종수정2019.09.30 13:30:30

지난해 가곡면 사평리 갈대밭에서 열린 시월의 멋진날 갈대밭의 향연 음악회.

ⓒ 단양군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천상의 화원 소백산의 야생화가 만발해 완연한 가을이 느껴지는 10월, 다양한 문화 행사와 공연이 대한민국 대표 관광1번지 단양군에서 풍성하게 펼쳐진다.

군에 따르면 10월의 매주마다 단양 곳곳에서는 제10회 단양군민어울림한마당, 제11회 삼태산둘레길걷기대회, 제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 제20회 단양금수산감골단풍축제 등 굵직한 축제와 미술·서예, 음악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치러진다.

우선 10월의 첫 주말인 5일 단양읍 상상의 거리 일원에선 주민을 위한 복지서비스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제10회 단양군민어울림한마당' 행사가 열린다.

'다(多)함께 다(多)나누고 다(多)누리는 단양 행복나눔 서비스'란 슬로건을 주제로 오색가래떡 만들기 퍼포먼스, 희망풍선 날리기, 그린하모니의 합창까지 다양한 행사가 이어진다.

이어 오는 12일에는 당도가 높아 꿀수박으로 유명한 어상천면에서 제11회 삼태산둘레길걷기대회가 열린다.

걷기 대회는 오전 10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민체조, 삼태산 둘레길 걷기, 등산객 화합 한마당, 작은 음악회 등을 진행하며 걷기 코스는 (구)단산중학교∼용바위골 삼거리∼방산미(청매실농장 앞)∼셔틀버스∼(구)단산중학교로 돌아오는 순이다.

특히 행사 말미에는 즉석 노래자랑과 경품 추첨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마련해 힘들지만 보람찬 둘레길 걷기 행사에 재미도 더한다.

여기에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는 소백산철쭉제와 더불어 단양의 큰 축제인 제23회 단양온달문화축제가 '고구려 매력에 빠지다'란 부제로 치러진다.

문체부 선정 대한민국 대표축제이자 전국 유일무이 고구려 문화축제로 영춘면 온달관광지와 단양읍 일원에서 열리며 각 지방의 온달장군 출정 퍼포먼스, 쌀가마 옮기기 이벤트, 각 지역 무형문화재 공연 등 40여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축제 추진위는 방문객의 편의를 고려해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영춘면 체육공원∼온달관광지 구간 무료 셔틀택시를 운영하며 동기간 단양 문화예술회관∼온달 관광지까지 무료 셔틀버스도 운영한다.

한편 가을이면 주홍빛으로 빨갛게 물드는 적성면의 금수산에서는 가을산행 축제인 제20회 단양금수산감골단풍축제도 열린다.

이외에도 오는 18일과 24일에는 각각 영춘면 온달복지관과 대강면 체육공원에서 제4회 국화옆에서 음악회가 열리며, 가곡면 사평리 갈대밭에서는 제6회 시월의 멋진날 갈대밭의 향연 음악회가 열리며 깊어가는 가을 밤 감동의 음악 선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끝으로 오는 26일에는 단성면 장회나루 퇴계이황 스토리공원에서 전통예술인 두향제가, 단양군 문화마루에서는 단양예총 미술협회 테마전과 개인전, 도덕운동 협회전, 매포 동호회 전시회 등 미술·서예·사진 행사가 10월 내 연이어 전시된다.

표기동 문화체육과장은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계절 10월에는 녹색쉼표 단양에서 풍성하게 준비한 다채로운 축제에 환상과 감동이 있는 공연으로 함께하는 시간을 보내며 행복한 추억하나 채워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