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9.29 22:32:26
  • 최종수정2019.09.29 22:32:26
충남 홍성군 광천읍의 한 도축장에서 신고가 들어온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사례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 "충남 홍성군 광천읍 ASF 의심신고 1건을 정밀 검사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해당 도축장은 도축 대기 중 계류장에서 19두 폐사를 확인해 신고했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 가축 및 차량 등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했다.

전날 경기 양주시 소재 농가 2곳에서 들어온 ASF 의심신고는 정밀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현재 국내에서 ASF가 발병된 농가는 9곳이다. 파주시 연다산동(17일 확진)과 연천군 백학면(18일 확진), 김포시 통진읍(23일 확진), 파주시 적성면(24일 확진), 강화군 송해면(24일 확진), 강화군 불은면(25일 확진), 강화군 삼산면(26일 확진), 강화군 강화읍(26일 확진), 강화군 하점면(27일 확진) 등이다.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로 인한 살처분 대상은 전날 오전 9시 기준 총 9만1699마리다. 이 중 4만9653마리가 살처분됐다.

농식품부는 "축산 농가 및 관계자에 대해 소독 등 철저한 방역조치 이행과 신속하게 의심축 신고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시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