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쾌거

'5년 연속 선정'으로 충북도내 최고 성과

  • 웹출고시간2019.09.29 13:14:16
  • 최종수정2019.09.29 13:14:16

제천시어울림체육센터 건물 외부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시설.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제천시가 산업통상자원부의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2020년 35억 원을 투입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인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에 응모해 전문가 그룹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엄격한 현장평가, 사업추진 타당성여부를 심사 받아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 연속 선정되는 충북도 내 최고의 성과를 거뒀다.

융·복합지원 사업은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개 이상의 에너지원을 융합해 신재생에너지 활용의 실효성을 제고하는 사업으로 공공기관, 복지시설, 기업체, 농촌마을의 전기료와 에너지사용비용을 20~30%를 경감시킨다.

시는 국비, 도비 등 35억 원을 확보해 봉양읍, 금성면, 흑석동 등 일원에 태양광 227개소, 태양열 3개소, 지열 18개소, 연료전지 1개소 등 249개소에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자립도 30%를 목표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계속 확대하여 친환경 자연치유도시 제천 만들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시는 사업이 완료되면 연간 소나무 8만여 그루의 환경개선효과와 550TOE 상당의 화석에너지 대체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5선 신화 도전장 내민 오제세 국회의원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최초 국회의원 5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4선) 의원. 겸손한 정치인으로 통하는 그가 최근 구설수에 휘말린 적이 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약사인 여동생이 연루된 사기사건에 배후라는 억측이 지역정가에 퍼진 것이다. 위기였다.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항변했지만 사람들은 곧이곧대로 믿지 않았다. 내년 총선에서 배제될 것이라는 루머까지 돌았다. 그러나 결과는 그의 말이 옳았다. ◇최근 여동생 정치자금법 사건과 관련한 일부 논란으로 마음고생이 많았을 것 같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국회의원으로서 공인의 자리가 얼마나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하는지 절감했습니다. 저는 처음부터 전혀 관련이 없는 일이었습니다. 검찰에서 수개월 동안 조사한 결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어찌됐든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사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당내 안팎에서 그를 견제하는 세력들의 음해가 굉장히 심했다. 그들에 대한 서운함과 분노가 적지 않았을 듯한데, 그는 남 탓을 하지 않았다. 4선 중진의 관록이 느껴졌다. ◇당내에서 청주시 서원구에 출마의사를 피력한 분이 있다. 후보자간 과열경쟁도 예상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