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0월 광고시장 강보합

KOBACO KAI 102.4… 의류·신발, 음식·숙박 서비스 강세

  • 웹출고시간2019.09.26 18:01:16
  • 최종수정2019.09.26 18:01:16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가 다음달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10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 Korea Advertising Index)가 102.4로 나타나면서 9월 대비 강보합세가 전망된다.

이번 조사에서는 90 이하 또는 110 이상의 명확한 감소·증가세를 보인 매체가 없었다.

계속해서 강세를 보인 온라인-모바일도 지난달보다 12.5p 하락해 한 풀 꺾인 모습이다.

전업종이 KAI 100선을 웃돌았던 지난달 조사와 달리 이번에는 업종별로 증가·감소세가 갈렸다.

수치가 가장 높았던 '의류 및 신발'(131.6)의 경우 매출비중이 높은 겨울시즌 도래에 따라 광고비를 늘릴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음식 및 숙박서비스'(114.3), '정보처리장비'(110.0) 업종에서도 지출 증가가 예상된다.

반면 '운송장비'(83.3), '의료용품 및 장비, 의료서비스'(85.0) 업종에서는 감소세가 전망됐다.

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매달 국내 600여개 광고주에게 다음 달의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닌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

이번 조사자료는 방송통신위원회 정부혁신 실행계획에 따라 공공데이터로 제공되며, 코바코 통계시스템(adstat.kobaco.co.kr) 및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kr)에서 조사보고서 및 결과수치를 각각 내려받을 수 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5선 신화 도전장 내민 오제세 국회의원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최초 국회의원 5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4선) 의원. 겸손한 정치인으로 통하는 그가 최근 구설수에 휘말린 적이 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약사인 여동생이 연루된 사기사건에 배후라는 억측이 지역정가에 퍼진 것이다. 위기였다.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항변했지만 사람들은 곧이곧대로 믿지 않았다. 내년 총선에서 배제될 것이라는 루머까지 돌았다. 그러나 결과는 그의 말이 옳았다. ◇최근 여동생 정치자금법 사건과 관련한 일부 논란으로 마음고생이 많았을 것 같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국회의원으로서 공인의 자리가 얼마나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하는지 절감했습니다. 저는 처음부터 전혀 관련이 없는 일이었습니다. 검찰에서 수개월 동안 조사한 결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어찌됐든 걱정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사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당내 안팎에서 그를 견제하는 세력들의 음해가 굉장히 심했다. 그들에 대한 서운함과 분노가 적지 않았을 듯한데, 그는 남 탓을 하지 않았다. 4선 중진의 관록이 느껴졌다. ◇당내에서 청주시 서원구에 출마의사를 피력한 분이 있다. 후보자간 과열경쟁도 예상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