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對日 무역 '손해보는 장사' 되나

올해 1~8월, 지난해 동기 대비
수출액 7천900만달러 줄고 수입액 1억4천500만 달러 늘어
무역수지 흑자, 전년의 4분의 1 수준
일본이 충북 수출서 차지하는 비율 5% 안팎… 수입은 15% 안팎

  • 웹출고시간2019.09.17 21:05:51
  • 최종수정2019.09.17 21:05:51

충북의 對일본 수출입액

ⓒ 청주세관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충북의 대일(對日) 무역이 '손해 보는' 방향으로 흐르는 모양새다.

수출액이 수입액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그 격차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게다가 올해 1~8월과 지난해 같은 기간을 비교하면 수출액은 감소한 반면 수입액은 증가했다.

관세청 청주세관의 올해 월별 충북지역 수출입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8월 대일 수출액은 총 7억6천400만 달러다.

월별 수출액은 △1월 1억200만 달러 △2월 8천700만 달러 △3월 9천만 달러 △4월 9천300만 달러 △5월 9천700만 달러 △6월 9천700만 달러 △7월 1억400만 달러 △8월 9천400만 달러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6억9천300만 달러로 대일 무역수지 흑자는 7천100만 달러다.

월별 수입액은 △1월 6천300만 달러 △2월 7천만 달러 △3월 1억 달러 △4월 1억500만 달러 △5월 7천800만 달러 △6월 1억600만 달러 △7월 8천400만 달러 △8월 8천700만 달러다

충북 전체 수출입액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율

충북이 일본을 상대로 하는 수출입에서 흑자를 내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흑자폭은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1~8월 수출액은 8억4천300만 달러, 수입액은 5억4천800만 달러로 2억9천500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 흑자액은 지난해 같은기간의 4분의 1 수준이 채 되지 않는다.

또 수출액만 놓고 보면 7천900만 달러가 감소했고, 수입액은 1억4천500만 달러 증가했다. 감소한 수출액보다 증가한 수입액이 2배 가까이 많다.

충북의 대일 수출은 우하향 그래프를 그리는 반면, 수입은 우상향 그래프를 그린다는 얘기다.

이는 또 '대일 수입 의존 확대'와도 연결된다.

지난해 대비 올해 월별 수출액 증감률은 △1월 -5.0% △2월 -9.2% △3월 -21.2% △4월 7.9% △5월 -8.7% △6월 -3.5% △7월 -13.7% △8월 -10.3%다.

4월을 제외하면 매달 지난해보다 수출액이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매달 지난해보다 증가했다. 월별 수입액 증감률은 △1월 2.0% △2월 11.9% △3월 52.0% △4월 28.0% △5월 34.9% △6월 54.1% △7월 3.6% △8월 36.1%다.

대일 수출액 감소·수입액 증가 기조는 충북의 전체 수출입액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율을 보면 더 명확해진다.

충북의 전체 수출액 중 일본이 차지하는 비율은 보통 5% 안팎이다. 이 비율은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큰 변함이 없다.

하지만 수입액 중 일본이 차지하는 비율은 15%안팎으로 수출보다 3배 가량 높다. 특히 지난해보다 올해 2~3%p 가량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충북 전체 수입액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8년 1월 10.9% △2월 12.0% △3월 11.8% △4월 14.2% △5월 9.9% △6월 12.1% △7월 13.8% △8월 11.6% △9월 11.8% △10월 12.7% △11월 15.5% △12월 17.2% △2019년 1월 10.8% △2월 15.3% △3월 16.6% △4월 16.0% △5월 12.8% △6월 18.6% △7월 13.7% △8월 14.8%다.

일본은 충북의 대일 무역이 갈피를 잡지 못하는 상황에서 지난 8월 28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했다. 또 우리 정부는 빠르면 이번주 중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할 방침이다.

이달 '양국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기폭제로 본격화한 한일 무역갈등이 충북의 대일무역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