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시스템 반도체 후공정 도전장

도, 여야 의원과 국회서 포럼
산업 집적도 '최상'…플랫폼 구축 최적지 피력
정부 차원 대규모 투자 당위성 강조

  • 웹출고시간2019.09.17 21:10:34
  • 최종수정2019.09.17 21:11:05

1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시스템 반도체 선순환 생태계 구축 포럼'에서 맹경재 충북도 경제통상국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 안혜주기자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초(超)격차 시대' 반도체 강국을 위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충북이 시스템 반도체 후공정(패키징, 테스트) 산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충북은 정부의 '시스템반도체 비전과 전략', 삼성전자의 '시스템 반도체 2030'과 연계한 후공정 위주의 타운을 조성해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를 완성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달성하겠다는 각오다.

충북도와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 자유한국당 정우택·이종배·경대수 의원은 1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시스템 반도체 선순환 생태계 구축 포럼'을 열고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한 충북의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반도체는 원재료인 웨이퍼에 집적회로를 입혀 전기적 특성을 지니게 하는 전공정과 가공된 웨이퍼를 잘게 쪼개고 조립, 마킹 등을 하는 후공정으로 나뉜다.

한국은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약 6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나 비메모리 반도체인 시스템 반도체 점유율은 5%가 채 되지 않는다.

1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시스템 반도체 선순환 생태계 구축 포럼'에서 맹경재 충북도 경제통상국장이 종합토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맹경재 국장,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무, 엄낙웅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전 ICT소재부품연구소장, 김구성 강남대 교수, 김동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PD, 박종원 산업통상자원부 반도체디스플레이 과장.

이날 포럼에서 '시스템 반도체 후공정 산업 육성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대해 주제 발표한 맹경재 도 경제통상국장은 세계적 수준의 시스템 반도체 후공정 기업 육성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충북은 반도체 산업 입지계수(LQ)가 전국 최상위 지역으로 반도체 산업의 집적정도가 매우 높다"며 "총 120개 반도체 기업이 집적화돼 있고 후공정 부문에는 35개 기업이 있다"고 강조했다.

LQ는 특정지역의 산업을 대상으로 전국 대비 상대적인 중요도를 측정하는 방법으로서 해당 산업의 상대적인 특화 정도를 나타낸 지수다. 2017년 기준 충북의 종사자 수 기준 LQ는 3.32로 가장 높고 사업체 수 기준 LQ는 2.09로 충남(2.72)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맹 국장은 "산업집적 정도, 가격경쟁력, 후공정 산업 육성 의지 면에서 여건이 우수하다"며 "정부 차원의 대규모 투자·지원이 수반된다면 후공정 산업의 점유율을 끌어올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무는 '성공적인 시스템 반도체 후공정 플랫폼 구축을 위한 국가와 충북도의 역할'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안 상무는 "한국의 반도체 제조기술은 짧은 기간에 글로벌 탑 수준에 도달했으나 소재, 후공정, 설계는 선진국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충북의 역할로는 "교통, 숙박 등 사용자 측면에서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무엇을 제공할지 지방정부 차원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후공정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기 위해서는 관련 인프라와 기업 간 연계성을 제고해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주제발표 후 이어진 종합토론은 엄낙웅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전 ICT소재부품연구소장이 좌장을 맡았다. 패널에는 주제발표를 한 맹 국장과 안 상무를 비롯해 김구성 강남대 교수, 김동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PD, 박종원 산업통상자원부 반도체디스플레이 과장 등이 참여해 충북 반도체 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과 방안을 모색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이시종 충북지사, 도종환·윤후덕·이종구·홍의락·이현재·이용주 의원 등 여야 의원,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및 이병구 네패스 대표이사 등 반도체 주요 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서울 / 안혜주기자

서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