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중원문화재단…공연기획비 수수논란

충주시, 관리자 조사 착수

  • 웹출고시간2019.09.15 07:46:33
  • 최종수정2019.09.15 07:46:33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 중원문화재단이 공연 기획비 수수논란을 빚고 있다.

이에 충주시는 중원문화재단 관리자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15일 시에 따르면 재단 관리자 A씨는 시립 우륵국악단의 외부 공연을 진행하면서 공연기획 사례비 또는 연출료 명목으로 250만 원씩 총 500만 원을 개인 계좌로 받았다.

이 같은 사실은 재단의 문화사업 정산 서류를 확인한 더불어민주당 조중근 충주시의원이 시정질문을 통해 폭로하면서 드러났다.

조 의원은 "재단의 정관이나 관련 조례 어디에도 재단 관리자가 연출·기획비를 받을 근거는 없다"면서 "재단을 특별 감사하고 그 책임을 엄중히 물으라"고 시에 요구했다.

이에 조길형 시장은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고, 관련 규정을 검토해 문제가 있으면 바로잡고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조사에 나선 시 감사팀은 재단의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에 대한 기본조사를 진행 중이다.

재단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한 방방곡곡 문화공감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해와 올해 청양군, 순창군, 화천군에서 공연했다. 공연 사업비는 각 3천여만 원이다.

시 관계자는 "시의회의 지적에 따라 기본조사를 진행 중이며 사업비 일부가 개인계좌로 송금된 것은 확인했다"면서 "자료 분석 결과에 따라 재단 측에 특정감사 실시를 통보하고 본격적인 감사를 진행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부정행위가 확인되면 특정감사(부분감사)로 전환할 방침이다.

문화 관련 사업에 밝은 B씨는 "문화행사 주관 단체 소속 관리자에게 공연 기획비 등을 지급할 수 있는지와 재단 관리자의 계좌로 입금된 500만 원이 실제 행사 진행 경비로 지출됐는지가 쟁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조 의원의 지적이 나온 이후 재단 측은 "행사 진행과정에서 현금 지출이 불가피한 소모성 경비를 썼을 뿐 개인적으로 사용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시가 2006년 설립한 재단은 2009년 중원문화체육관광진흥재단으로 이름을 바꿨다가 2017년 중원문화재단으로 다시 간판을 바꿔 달았다.

현재 시 소유 문화시설 위탁관리나 문화사업 대행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