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文 대통령, 오는 22~26일 유엔총회 참석

한미 정상회담 예정…일정 조율 중

  • 웹출고시간2019.09.13 11:13:01
  • 최종수정2019.09.13 11:13:01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26일 3박 5일 일정으로 74차 유엔 총회 참석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충북일보 안혜주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4차 유엔 총회 참석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오는 22~26일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13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은 일정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으로 안토니오 구테레쉬(Antonio Guterres) 유엔 사무총장과의 면담도 예정돼 있다.

또한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며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artnering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 2030) 정상회의 준비행사를 공동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P4G는 기후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정부·기업·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 다자 이니셔티브로, 지난 2017년 9월 출범했으며 현재 한국과 덴마크 등 12개국이 회원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