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동산수목원 열린마음나눔길 조성 사업 완료

노약자·장애인 등 교통약자 이용가능한 숲길 0.7㎞ 조성

  • 웹출고시간2019.09.11 17:27:56
  • 최종수정2019.09.11 17:27:56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충북 산림환경연구소는 미동산수목원에 무장애나눔길인 '열린마음나눔길'을 조성했다고 11일 밝혔다.

무장애나눔길은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 등 교통약자층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산림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만든 길을 말한다.

이번 나눔길 사업은 지난해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주관한 '2019년도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 5월 15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진행됐다.

사업비는 지원금 3억9천600만 원을 포함, 모두 6억2천100만 원이 투입됐다.

총길이 0.7㎞인 나눔길은 국산목재를 활용한 목재데크가 8%이내의 완만한 경사로 조성돼 휠체어와 유모차 이용자들의 안전한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안전손잡이에 시각장애우를 위한 점자안내판을 부착했고, 쉼터 공간에 파고라와 등의자 등을 설치했다.

아울러 시점부와 종점부에서 차량 교행이 가능해 교통약자층의 접근이 편리하며, 산책로 주변에 QR코드 식물표지판과 좋은 글귀를 담은 액자를 걸었다.

특히, '장애'라는 말이 특정계층 비하로 여겨질 수 있다는 충북장애인재활협회의 자문을 설계에 반영해 종합안내판 문구를 '무장애나눔길'에서 '열린마음나눔길'로 순화했다.

산림연구소는 열린마음나눔길이 지난 2013년에 조성된 녹색나눔숲과 연결돼 산림복지서비스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이용자들의 산림치유 효과를 제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성식 도 환경산림국장은 "미동산수목원은 매년 32만 명 이상의 도민들이 찾아오는 녹색쉼터로 인지도를 넓혀가고 있다"며 "교통약자층도 숲의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산림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