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읍 황호인 씨, 특별한 나눔 '눈길'

어려운 생활에도 불구하고, 한푼 두푼 모아 마을 경로당에 600만원 기탁

  • 웹출고시간2019.09.15 14:00:14
  • 최종수정2019.09.15 14:00:14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어려운 생계에도 불구하고 한푼 두푼 모아 큰 나눔을 실천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영동읍 계산리에 거주하는 황호인(78·사진) 씨는 추석 명절을 맞아 자신이 거주하는 마을 경로당 2개소에 각각 300만 원씩 총 600만 원을 기탁했다.

황 씨는 영동군에 1987년도부터 거주하며 젊은 시절 산판일로 생계를 유지해 오다 질병 등으로 현재 독거노인 기초수급자로 보호를 받고 있었다.

황 씨는 추석 명절을 맞아 그동안 지역사회와 나라로부터 받은 관심과 보살핌에 보답하고 주변의 더 어려운 이웃과 따뜻한 정을 나누고자 현금 600만 원을 기탁했다.

본인도 넉넉치 않은 생활을 하며 정성스레 모은 돈이라 의미를 더하고 있다.

황 씨는 "한해 결실의 수확을 감사하는 추석의 의미처럼 주변 이웃 모두가 풍성한 한가위를 맞이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기탁을 했다"라며 "이웃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이웃사랑을 꾸준히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인터뷰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선거 결과는 민심에 달렸다." 당연한 얘기다. 선거는 민심을 담아야 하며,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늠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정태일 충북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언제나 민심이 그대로 선거에 반영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특히 선거 규모가 작은 지방선거의 경우 표심을 예측하기란 더욱 쉽지 않다고 설명한다. 정 교수를 만나 지방선거와 민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지방선거에 민심이 제대로 담겨있나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지방선거 결과는 정치적 이슈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지난해 치러진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이 독식했다. 지역현안이 중앙정치 이슈에 매몰된 사례로 볼 수 있다. 물론, 전국적인 큰 이슈가 없다면 지역 현안에 따라 민심이 변하기도 한다." ◇기억에 남는 자치단체장 선거가 있다면 "임각수 전 괴산군수가 무소속으로 3선에 성공했다. 정당의 뒷받침 없이 3선 고지를 밟았다는 점에서 정치학적으로 연구 가치가 있다. 많은 정치학자들이 괴산군수 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인구가 적은 지역일수록 재선 이상 자치단체장 비율이 높다 "인구 규모가 작은 군 단위에선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