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올 추석 상차림 비용 '21만9천원'

여성소비자연합 청주지부 조사결과
지난해 평균 구입비용보다 2.8% 올라
33개 품목 중 밤 등 13개 품목 가격 상승

  • 웹출고시간2019.09.10 17:14:47
  • 최종수정2019.09.10 17:14:47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올해 추석 제수용품을 청주에서 준비하면 4인 가족 기준 21만9천 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추석 제수용품 평균 구입비용인 21만3천39원보다 2.8% 오른 값이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청주시지부는 지난 5일 기준 청주지역 대형마트 10곳과 기업형슈퍼마켓(SSM) 12곳, 전통시장 11곳의 농산물·축수산물·기타 성수품 33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성수품 총구입비용을 살펴보면 대형마트가 23만1천280원으로 가장 많이 든 반면, 전통시장은 20만9천773원으로 가장 저렴해 2만1천507원의 차이를 보였다. 기업형슈마켓의 경우 21만5천952원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33개 품목 가운데 지난해보다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13개다.

품목별 가격을 살펴보면 밤(44%↑), 도라지(39%↑), 약과(30%↑) 등이 올랐다. 무(68%↓), 배추(26%↓), 계란(13%↓), 돼지고기(9%↓) 등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쌀(일반미 20kg) 평균가격은 6만2천778원으로 나타났다.

과일류에서는 배(700g) 4천783원, 사과(300g) 3천575원, 밤(500g) 7천738원 등의 평균가격을 보였다.

채소류는 배추(1포기 2㎏이상) 4천419원, 무(2㎏) 1천842원, 시금치(1단) 4천375원, 파(1단 600g) 2천182원, 도라지(국산 400g) 1만308원, 고사리(국산 400g) 9천304원으로 조사됐다.

축수산물에서 한우 국거리(1등급 100g)와 한우 산적용(1등급 100g)은 각각 5천280원, 4천933원으로 확인됐다. 돼지고기(목심 100g)는 2천274원이었다.

참조기(국산 20㎝)는 4천452원, 포 뜬 동태(500g)는 6천909원, 북어포(40㎝)는 4천996원의 가격을 보였다.

공산품 가운데 달걀(일반란 30개)은 4천530원, 떡국떡(1㎏)은 1만120원, 밀가루(중력분 2.5㎏)는 3천674원이었다.

평균가격의 최저가가 가장 많은 곳은 전통시장과 기업형슈퍼마켓으로 12개 품목이 저렴했으며, 대형마트는 11개 품목에서 최저가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소비자연합 청주지부 관계자는 "각 업태별 특징을 유념해 구입하려는 상품을 한 곳에서 사지 않고 일정 품목을 정해 가격이 더 저렴한 곳을 찾아 적절히 나눠 사면 훨씬 절약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성수품은 상품별로 원산지에 따라 상당한 가격 차이를 보이는 점을 감안할 때 과일류와 산자, 약과 등 농축수산물을 구입할 때는 단순한 가격비교를 통한 구입보다 상품의 품질과 원산지를 꼼꼼히 살펴보고 구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민간 체육회장 선거인단 100명 적정”

[충북일보 김태훈기자] 지난 1월 공포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은 해당 지역의 당연직 체육회장을 맡을 수 없게 됐다. 70년 넘게 이어져 온 자치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이 금지됨에 따라 각 지방체육회는 민간인 체육회장을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을 놓고 지방체육회와 대한체육회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일부 지방체육회는 내홍에 휩싸일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체육인들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한 개선책이 자칫 체육회 내부 분열과 갈등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새로운 변화의 변곡점이 될 '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지역 체육계 원로인 김선필 충북역도연맹상임고문(전 충북체육회 사무처장)을 만나 이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대한 생각은 "해방 후 70여 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단체장을 맡아 왔다. 즉, 관례법이 됐다. 관련법을 개정할 시기가 온 건 맞다. 지방체육회가 예산은 지자체로부터 받으면서 대한체육회 규정을 따르는 이원화된 구조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변화에 맞는 여건을 먼저 조성해야 한다.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은 지방체